국정원 “北 삭간몰 미사일기지 이미 파악하고 있어… 통상활동 수준”
국정원 “北 삭간몰 미사일기지 이미 파악하고 있어… 통상활동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 위성업체 '디지털 글로브'가 지난 3월 29일(현지시간) 촬영한 북한 황해북도 황주군 삭간몰에 있는 미사일 기지 사진 중 일부. 미국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는 12일 삭간몰 미사일 기지는 북한 당국에 의해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약 20곳의 '미신고 미사일 운용 기지' 중 위치가 확인된 13곳 가운데 하나라며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기지로 서울과 비무장지대(DMZ))에 가장 가깝게 있는 미사일 기지 중 하나라고 밝혔다. (출처: CSIS © 2018 by DigitalGlobe)
민간 위성업체 '디지털 글로브'가 지난 3월 29일(현지시간) 촬영한 북한 황해북도 황주군 삭간몰에 있는 미사일 기지 사진 중 일부. 미국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는 12일 삭간몰 미사일 기지는 북한 당국에 의해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약 20곳의 '미신고 미사일 운용 기지' 중 위치가 확인된 13곳 가운데 하나라며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기지로 서울과 비무장지대(DMZ))에 가장 가깝게 있는 미사일 기지 중 하나라고 밝혔다. (출처: CSIS © 2018 by DigitalGlobe)

“관련 사항, 한미 공동으로 평가·공유 중”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14일 국가정보원이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북한 미사일 기지 보고와 관련 “삭간몰 기지의 현황은 이미 파악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여야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은 국정원의 업무 보고에서 받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들에 따르면 국정원은 이 자리에서 “북한 삭간몰 기지에서 통상적인 수준의 활동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여타 미사일 기지도 관심을 갖고 집중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커드·노동 미사일 등 북한이 현재 보유 중인 다른 미사일 현황에 대해서도 보고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미는 관련 사항을 공동으로 평가·공유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등 관련 시설과 활동을 공동으로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앞서 미 CSIS는 지난 12일(현지시간) 북한 당국에 의해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미신고 미사일 운용기지 20곳 중 13곳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CSIS는 이 중 삭간몰 미사일 기지에 대한 내용을 공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