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군, 군(軍) 급식 로컬푸드 내년 본격 공급
화천군, 군(軍) 급식 로컬푸드 내년 본격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화천지역에서 운영되고 있는 군납용 농산물 가공포장설비. (제공: 화천군)ⓒ천지일보 2018.11.13
강원도 화천지역에서 운영되고 있는 군납용 농산물 가공포장설비. (제공: 화천군)ⓒ천지일보 2018.11.13

[천지일보 화천=김성규 기자] 강원도 화천군(군수 최문순)이 강원도에서 처음으로 군부대 급식 로컬푸드 공급 시범지역으로 선정됐다.

화천군은 지난 9월 사업 선정 이후 지난 9일까지 총 4차에 걸쳐 ▲농림축산식품부 ▲국방부 ▲강원도 ▲농협중앙회 ▲화천농협(군납조합)이 참여하는 공급체계구축 추진단 TF 회의를 개최·세부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군은 내년부터 푸드플랜 패키지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총 27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다양한 사업을 펼친다.

올해 연말까지 군납 농산물 전처리 세척시설과 HACCP 시설인증 지원사업을 완료하고 이어 ▲식품소재와 반가공 산업 육성(2019년) ▲밭작물 공동 경영체 육성과 농촌자원복합산업화 사업(2020년)을 진행한다.

지역 내 3개 사단이 주둔한 화천지역 군납 규모는 지난해 126억원에 이어 올해는 150억원에 달할 정도로 큰 규모이며 참여 농가도 310농가에 달한다.

지역 농산물 평균 납품비율은 2015년 26%, 2016년 34%, 2017년 43%로 늘어나는 추세다.

화천군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2021년까지 총 41개 품목의 로컬푸드 평균 납품비율이 74.5%를 훌쩍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국방부는 이달 중 군부대 급식공급체계 확대 지역설명회를 화천에서 열어 사업 계획을 군납농가에게 알리고, 신규 품목의 재배수요도 조사할 예정이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군부대 급식 로컬푸드 공급확대를 통해 장병들도 질 좋은 화천의 농산물을 더욱 자주 맛볼 수 있을 것”이라며 “판로개척과 가격변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에게도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화천지역 군부대에는 화천산과 외지산을 더해 연간 69개 품목 총 9900여톤의 농산물이 공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