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사일 기지는 약속 위반 아니라는 청와대… 한국당 “북한 옹호하나”
북한 미사일 기지는 약속 위반 아니라는 청와대… 한국당 “북한 옹호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윤영석 의원. (출처: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윤영석 의원. (출처: 연합뉴스) 

“핵 폐기 착수도 안 하고 뒤로는 미사일 생산”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13일 북한 삭간몰 미사일 기지 가동과 관련해 청와대의 반응을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북한 삭간몰 미사일 기지 외 12곳의 비밀 미사일 기지가 가동 중에 있다는 미국 CSIS(국제전략문제연구소)의 보고서 내용을 언급하고 “북한은 여전히 핵 폐기에 착수조차 하지 않은 채 뒤로는 우리 쪽 공격용이 분명한 단거리 미사일 생산에 여념이 없는데 최전방 GP 없애고 비행금지구역 설정한다고 진짜 평화가 올 리 만무하다”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청와대의 반응에 대해 “성적 올리겠다고 약속했으면 열심히 공부해야 하는 건 약속하지 않았어도 당연한 것이다. 협정이 없으니 약속 위반이 아니라는 청와대 대변인은 과연 누구의 대변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앞서  “북한이 이 미사일 기지를 폐기하겠다고 약속한 적이 없다. 해당 기지를 폐기하는 것이 의무 조항인 어떤 협정도 맺은 적이 없는 상태”라고 말한 바 있다. 

윤 수석대변인은 “북한 비핵화는 북한의 핵무기, 핵물질, 핵시설의 완전한 폐기와 함께 미사일과 같은 운반수단의 폐기를 포괄하는 것인데 청와대가 북한 미사일 기지를 옹호하겠다는 것인지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