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北미사일 기지 13곳 발견, 국민 기만”
한국당 “北미사일 기지 13곳 발견, 국민 기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 위성업체 '디지털 글로브'가 지난 3월 29일(현지시간) 촬영한 북한 황해북도 황주군 삭간몰에 있는 미사일 기지 사진 중 일부. 미국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는 12일 삭간몰 미사일 기지는 북한 당국에 의해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약 20곳의 '미신고 미사일 운용 기지' 중 위치가 확인된 13곳 가운데 하나라며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기지로 서울과 비무장지대(DMZ))에 가장 가깝게 있는 미사일 기지 중 하나라고 밝혔다. (출처: CSIS © 2018 by DigitalGlobe)
민간 위성업체 '디지털 글로브'가 지난 3월 29일(현지시간) 촬영한 북한 황해북도 황주군 삭간몰에 있는 미사일 기지 사진 중 일부. 미국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는 12일 삭간몰 미사일 기지는 북한 당국에 의해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약 20곳의 '미신고 미사일 운용 기지' 중 위치가 확인된 13곳 가운데 하나라며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기지로 서울과 비무장지대(DMZ))에 가장 가깝게 있는 미사일 기지 중 하나라고 밝혔다. (출처: CSIS © 2018 by DigitalGlobe)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자유한국당 홍지만 홍보본부장이 13일 북한의 미신고 미사일 기지 13곳을 발견했다는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발표에 대해 “정부는 답하라. 알았는가, 아니면 몰랐는가”라며 “외신의 뒤로 숨지 말라”고 주장했다.

홍지만 본부장은 이날 논평을 내고 “북한이 비밀 미사일 기지를 몰래 운영한다는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보고서는 우리에게 폭탄급 의문을 안긴다”며 “먼저 보고서가 사실이냐는 점이다. 옛날 정보를 뒤섞어 만든 것이라면 정부는 엄중히 따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런데 사실이라면 북한의 이중적이고 음흉한 행태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정부는 왜 그토록 기를 쓰고 김정은을 감쌌는지 대답해야 한다”라며 “그런 중대한 사실을 국민에게도 알리지 않고 북한과의 관계 개선에만 기를 썼다면 국민을 기만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홍 본부장은 “만일 몰랐다면 더 큰일이다. 무능 정부임을 드러내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그러면서도 북한을 감시하는 공중정찰을 그만 두겠다고 군사 합의를 했다면 절망스럽다. 그렇게 마냥 속으면서 평화가 곧 다가올 듯 이벤트를 하는 것은 나라 망치는 지름길로 국민을 끌고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혹 미국은 알았는데 한국에 알려주지 않았다면 그것도 엄청난 큰일”이라며 “한미동맹의 균열이 노무현 정부 때만큼 혹은 그 이상 심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