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보호에 주력” 서울시, 올해 겨울철 종합대책 수립
“취약계층 보호에 주력” 서울시, 올해 겨울철 종합대책 수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설작업 (제공: 서울시)
제설작업 (제공: 서울시)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울시가 혹한과 폭설이 집중되는 겨울철을 맞아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5대 분야에 대한 ‘2018년 겨울철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겨울철 종합대책 5대 분야는 한파, 제설, 화재·사고, 보건·환경, 민생 등이다. 4월간 서울시와 25개 자치구, 6개 도로사업소, 시설공단 등 총 33개 기관에서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해 비상연락체계를 유지, 폭설 발생 등 긴급상황 및 피해예방에 대비하고 신속한 복구지원에 나선다.

우선 서울시내 고시원을 비롯해 재난취약시설 총 7515곳(고시원 5840곳, 안전취약시설 1675곳)에 대해 11월 12일부터 내년 2월까지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시는 소방공무원과 건축구조 분야 전문가들로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화재와 안전취약시설을 점검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화재경보기, 스프링클러 등 화재관련시설 설치여부 및 작동상태, 건축물 균열 등 상태점검 및 구조적 안전성 판단에 따른 보수보강이다.

최근 이상기후로 이른 추위가 예상됨에 따라 노숙인과 쪽방주민에 대한 보호대책을 예년보다 보름 앞당긴 11월 1일부터 추진하고 있다. 거리 노숙인에게 제공되는 침낭도 600개로 확대하는 등 취약계층 보호를 강화한다.

주요 대책으로는 전기·도시가스·지역난방 등 에너지바우처 지급범위를 확대해 중증질환자와 희귀난치성질환자에게도 지원하고, 보훈대상자 및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지급되는 월동대책비는 작년 대비 1.1억원을 늘린다.

올 겨울 강추위와 많은 눈이 예상됨에 따라 제설대책도 강화할 방침이다. 취약지점 초동제설을 위해 자동액상살포 장치를 확대 설치하고, 제설제의 최소·과다 살포 방지를 위해 강설량과 강설시간대를 고려해 제설제 살포기준을 새로이 마련한다.

이밖에 고농도 (초)미세먼지에도 적극 대응한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예상 시부터 해제 시까지 상황실을 운영하며,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언론보도, SMS문자 발송 등 시민들에게 상황을 즉각 전파하고, 공공기관 주차장 전면 폐쇄, 노후 공해차량 운행을 제한하기로 했다.

비상저감조치 발령여부는 당일 17시에 결정되고, 17시 15분에 발표 및 전파되며, 적용시간은 다음날 6시~21시이다.

또한 강설시 특별수송대책, 겨울철 먹거리 안전대책, 낙엽․연탄재 청소대책, 폭설·한파 대비 서민물가 안정대책 등 각 분야별로 세부대책을 수립한다. 주요 분야에 대해서는 상황실을 운영해 시민안전을 확보하고 불편을 최소화해 나갈 방침이다.

겨울철 교통정보는 서울시 홈페이지, SNS, 모바일앱, 도로전광안내표지판, 버스정보안내단말기 등 온·오프라인 매체를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되며, 120다산콜센터는 겨울철 대책 추진기간 특별운영하여 기상상황, 수도, 교통정보 등 생활정보를 상담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종로 고시원 화재 등 주거 빈곤층 재난이 반복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며 “올해 종합대책은 ‘취약시설 화재예방’과 ‘취약계층 보호’에 주력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