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유발 공회전’ 집중단속 나선 서울시… 12월부터 정비업소도 조치
‘미세먼지 유발 공회전’ 집중단속 나선 서울시… 12월부터 정비업소도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DB 2018.3.26
ⓒ천지일보DB 2018.3.26

도심·4대문 안 등 공회전 중점 제한지역 2772곳 점검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울시가 겨울철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한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인 자동차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서울시가 오는 23일까지 서울 전역에서 ‘자동차 공회전 집중단속’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개정된 조례에 따라 12월 1일부터 자동차정비업소에 대한 공회전 단속도 시작한다. 집진장치 등 정화장치 없이 약품 등을 사용해 정비하며 과도한 공회전을 하다 적발될 경우 과태료 5만 원이 부과된다.

자동차 공회전은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의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NOx)’이 포함된 배출가스를 발생시켜 대기오염을 유발한다. 특히 고농도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겨울철에는 미세먼지를 더욱 악화시키는 요인이 된다. 뿐만 아니라 승용차(연비 12㎞/ℓ) 기준, 1일 10분 공회전시 약 1.6㎞를 주행할 수 있는 138㏄의 연료가 소모돼 연평균 50ℓ의 연료가 낭비된다.

우선 서울시는 4개반 총 16명의 단속반을 투입, 공회전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고궁과 도심, 4대문 안, 관광버스 주차구역 등 중점 공회전 제한지역 2772곳을 중심으로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중점 제한지역은 별도의 경고(계도) 없이 적발시 바로 과태료(5만원)가 부과된다.

같은 기간 동안 25개 자치구에서도 관내 학교환경위생정화구역, 주차장, 차고지, 터미널, 관광지 등을 중심으로 집중단속을 한다. 공회전 발견시 중지토록 경고 조치하고, 중지하지 않을 시엔 공회전 시간을 측정해 과태료를 부과하는 방식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자동차공회전은 대기를 오염시키는 것은 물론 고농도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겨울철에 미세먼지를 더욱 악화시키는 요인”이라며 “정비업소와 시민들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중점제한지역 단속을 실시해 미세먼지를 저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