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아세안·에이펙 순방 오늘 출국… 5박 6일 일정
文 대통령, 아세안·에이펙 순방 오늘 출국… 5박 6일 일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아셈(ASEM, 아시아유럽정상회의) 등 7박 9일간의 유럽순방 일정을 마치고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해 인사를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아셈(ASEM, 아시아유럽정상회의) 등 7박 9일간의 유럽순방 일정을 마치고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해 인사를 하고 있다. (출처: 청와대)

新남방정책 위한 아세안 교류 확대
미·중·러 정상과 연쇄 회담 가능성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하기 위해 13일 출국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오는 18일까지 5박 6일간의 일정으로 싱가포르와 파푸아뉴기니를 방문한다.

이번 순방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두 번째로 아세안 국가들과 교류 확대를 통해 신남방정책을 가속화 하면서 한반도 평화체제에 대한 지지 확대를 모색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먼저 13~16일 동안 싱가포르를 방문해 제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 제21차 아세안+한·중.·일 정상회의, 제13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한다.

이후 17~18일 파푸아뉴기니에서는 제26차 APEC 정상회의에 참석, ‘혁신적 포용 국가’ 비전을 공유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APEC 기업인 자문위원회(ABAC)와도 대화를 통해 APEC이 무역·투자 자유화를 통한 경제통합을 지속하면서 자유무역 및 디지털 혁신으로 인한 혜택이 모든 경제 주체들에게 골고루 배분되도록 포용성을 증진하는 데 힘 써줄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주요국들과의 양자 회담을 추진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통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환기할 계획이다.

우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 등이 예정돼 있다.

아울러 이번 순방 중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면담도 조율 중이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염추연 2018-11-13 09:59:15
요즘 해외로 많이 나가시네요 국내 경제 좀 살펴주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