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채경 음주운전 블랙박스 ‘관심집중’… 피해 차량 운전자 “몸 가누지 못해”
박채경 음주운전 블랙박스 ‘관심집중’… 피해 차량 운전자 “몸 가누지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채경 (출처: 채널A)
박채경 (출처: 채널A)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박채경의 음주운전 사고 당시 블랙박스에 관심이 쏠린다.

12일 종합 편성 채널A에 따르면 박채경이 지난 8일 오후 11시 30분쯤 만취한 상태로 운전하다가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식당 앞에 정차하고 있던 차를 들이받았다. 

공개된 피해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에서는 충격으로 인해 크게 흔들리는 피해 차량의 모습, 피해자가 차량을 살피는 모습,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한 모습 등이 담겼다.

피해 차량 운전자는 채널A 취재진을 통해 “사고 직후 가해 차량 쪽으로 갔더니 박채경이 내렸다”며 “(박채경은) 비틀거렸고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였다”고 밝혔다.

박채경은 지난 2006년 CF ‘아시아나 항공’으로 연예계에 데뷔했으며, 드라마 ‘아이엠 샘’, ‘못말리는 결혼’ 등에 출연했다.

한편 12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박채경은 지난 8일 오후 11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식당 앞에서 정차된 차량을 뒤에서 들이받았다.

박채경은 당시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의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