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신고 北 미사일 기지 최소 13곳 확인”
“미신고 北 미사일 기지 최소 13곳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12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의 장거리 로켓 ‘은하 3호’ 발사 모습. (출처: 연합뉴스)
2012년 12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의 장거리 로켓 ‘은하 3호’ 발사 모습. (출처: 연합뉴스)

미국 CSIS, 위성사진 분석 결과

“삭간몰 일대 기지 운영 중인 듯”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의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가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 내부에 미신고된 채 운영 중인 미사일 기지가 최소 13곳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CSIS는 보고서에서 북미 간 협상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도, 이들 기지 몇몇에서는 유지·보수 및 사소한 인프라 개선 등의 활동이 관측됐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CSIS의 조지프 버뮤데즈 연구원은 확인된 미사일 기지가 북한 내 산악지역과 계곡 등지에 산재해있다고 설명했다. 다양한 사거리의 탄도 미사일 보관 장소로 쓰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미국 국방정보국(DIA) 분석관 출신으로 최근까지 미국의 북한 전문 사이트인 38노스 연구원으로 있었던 버뮤데즈 연구원은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미사일) 역량을 최대화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 기지에선 어떤 미사일이라도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CSIS는 과거 단거리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던 황해북도 황주군 삭간몰 일대의 미사일 기지는 현재 운영 중(active)인 것으로 보이며, 상당히 잘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CSIS에 따르면 이 기지의 주변에는 60피트(약 18m) 높이의 둔덕과 폭 20피트(약 6m)의 밖 여닫이 창문 2개가 둘러싸고 있다. 이는 공습으로부터 갱도 입구를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CSIS는 분석했다.

버뮤데즈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미사일 운영 기지가 발사시설은 아니다”라며 “비상시에는 발사할 수도 있지만, 북한 인민군의 절차는 미사일 발사대를 사전에 준비된 발사지로 분산하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등을 약속했다.

한편 북한은 미사일 기지의 존재를 인정한 적이 없다. 전문가들은 비핵화 협상에 있어 북한의 구체적인 핵·미사일 능력의 공개 역시 중요하다고 지적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