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채용·학사비리 등 ‘생활적폐’ 청산 종합대책 마련 중
靑, 채용·학사비리 등 ‘생활적폐’ 청산 종합대책 마련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출처: 뉴시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청와대가 채용·학사비리 등 생활적폐를 추려내 종합대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청와대에 따르면 국민권익위원회를 비롯한 반부패정책협의회 참여 기관들은 그동안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논의를 거쳐 8개 생활적폐를 추려냈으며, 오는 20일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문 대통령에게 관련 대책을 보고할 예정이라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청산 과제에는 최근 공공기관 고용세습 의혹으로 주목을 받은 채용비리와 학사비리 등을 포함해 공적자금 부정수급, 재개발·재건축 비리, 불공정·갑질행위, 요양병원 보험금 수급비리 등이 이름을 올렸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5월 문 대통령 취임 1주년을 맞아 배포한 ‘적폐청산 평가’ 보도자료에서 채용비리, 학사비리, 토착비리, 공적자금 부정수급, 재개발·재건축 비리, 불공정·갑질행위 등을 대표적 생활적폐로 꼽고 “민생과 직결된 영역에서 벌어지는 생활적폐 청산으로 (영역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11-12 23:19:30
비리를 근원적으로 뿌리 뽑을 선진국형 법안 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