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행스님, 박원순 시장에게 ‘10.27법난 기념관 건립사업’ 협조 요청
원행스님, 박원순 시장에게 ‘10.27법난 기념관 건립사업’ 협조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예방을 받고 10.27법난 기념관 건립 사업에 대한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원행스님은 12일 오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총무원장 취임 축하 인사차 방문한 박 시장에게 10.27법난 기념관 건립 사업에 관한 서울시 차원의 긴밀한 협조를 당부했다.

원행스님은 현재 토지매입에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을 전하며, 내부적으로 기념관을 조계사 인근이 아닌 다른 장소로 옮기는 방안을 포함해 사업 계획 변경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원행스님은 “조계사를 중심으로 한 성역화 불사는 여기대로 추진해 나가면서, 10.27법난 기념관 부지로 서울 시내를 포함해 경기도까지 20~30여 곳을 검토하고 있다”며 “(조계사 인근에) 근·현대 문화재로 지정된 건물들은 손을 댈 수가 없고 (서울의 중심 지역이다 보니) 토지 매입에도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종단 내부에서 명확히 결정되면 (서울시와)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조계종에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박 시장은 “성역화 사업은 이견이 조금 있었지만 현재 설계도면까지 나왔다. 10.27법난 기념관 사업도 조계종에서 잘 추진하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10.27법난은 국가 권력에 의한 불교계 탄압사건이다. 1980년 10월 27일 신군부 세력은 불교계 정화를 명목으로 군인과 경찰을 전국 사찰에 보내 2000여명의 스님과 불자들을 끌고 갔다. 이들은 고문을 당했고 범죄자로 몰렸다. 그로부터 28년이 지난 2008년 조계종은 10.27법난피해자의 명예회복 등에 관한 특별법 제정 이후 ‘10.27법난피해자명예회복심의위원회’를 구성하고 관련 사업을 본격 추진했다. 이를 통해 지난 6월까지 피해자 인정, 의료금 지원 등의 활동을 벌여왔으며 기념관 건립은 현재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