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美, 외교·경제적 대북압박 계속 가해나갈 것”
펜스 “美, 외교·경제적 대북압박 계속 가해나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8일 일본 도쿄 인근 훗사에 있는 요코타 미 공군기지에서 연설하고 있다. 2018.2.8. (출처: 뉴시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출처: 뉴시스)

아태지역 순방 앞서 WP기고

[천지일보=이솜 기자]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분명히 밝히건대,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전례 없는 외교적·경제적 압박을 계속 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한 ‘미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지배가 아닌 협력을 추구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대북 최대 압박 기조를 재확인했다.

펜스 부통령은 “우리의 결의가 그 나라(북한)를 협상 테이블로 이끌었다”며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제재를 포함한 압박 캠페인을 유지할 것을 모든 인도·태평양 국가들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펜스 부통령은 WP 기고에서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미국의 헌신은 지속적이며 변함이 없다”며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3대 기둥으로 번영, 안보, 법에 의한 통치 및 개인권 보호에 대한 지지를 꼽았다.

그의 대북 압박 관련 언급은 이 가운데 안보 문제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그는 “안보는 번영의 토대”라며 “미국은 인도·태평양 전략에 따라 핵확산에서부터 극단주의, 테러리즘에 이르기까지 가장 시급한 역내 위협들에 맞서기 위해 생각이 맞는 나라들과 함께 계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올 한 해만 안보 원조 분야에서 5억 달러 이상을 제공하고 있다”며 “여기에는 지난 3년치를 다 합한 것보다도 많은 4억 달러에 가까운 군사적 지원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또한 육상과 해상, 그리고 디지털 영역에서 국가들이 그들의 국경을 보호할 수 있도록 새로운 지원을 제공할 것으로 항행의 자유를 보호하기 위해 동맹 및 파트너들과 계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최근 일본, 인도와 진행한 연합 해군 훈련은 우리의 새로워진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11∼18일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 일본과 싱가포르, 호주, 파푸아 뉴기니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4개국을 방문한다.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미·아세안(ASEAN) 정상회의와 동아시아정상회의(EAS), 파푸아 뉴기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 등이 이번 순방의 주요 목적이다.

펜스 부통령은 이번 순방과 관련, “추가 조치 및 투자에 대한 우리의 다짐을 보여줄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우리나라의 안보와 번영은 이 필수 지역에 달려 있으며, 미국은 크든 작든 모든 나라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안에서 반드시 번영할 수 있도록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wlswn 2018-11-11 20:51:51
언제까지 줄다리기만 한 것인가? 묻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