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책 먹힌 서울 부동산 시장… “내년까지 더 하락할 듯”
정부 대책 먹힌 서울 부동산 시장… “내년까지 더 하락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1일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모습 ⓒ천지일보 2018.9.11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1일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모습 ⓒ천지일보 2018.9.11

서울 부동산, 호가 속속 낮춰

시세 내려도 매수자 ‘잠잠’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공급을 늘리고 대출을 조이는 정부의 전방위 대책으로 인해 서울 부동산 시장의 열기가 완전히 식었다.

강남권을 중심으로 호가가 수천만원에서 1억원 이상 낮춘 속속 매물이 등장하고 있지만, 매수자는 더 떨어지길 기다리며 요동도 안 하는 실정이다.

11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 76㎡의 경우 17억원을 밑도는 매물이 등장했다.

지난 9월 최고 18억 5000만원에 거래된 것을 생각하면 1억 5000만원가량 내린 가격으로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는 지난 9월 최고 31억원에 거래됐지만, 현재 이 가격을 넘어서는 호가를 부른 매물은 없다.

실제로 한국감정원 조사 결과 지난 5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1년 2개월 만에 상승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했다.

지난해 9월 둘째 주부터 시작된 가격 상승세가 60주 만에 멈춘 것이다.

강남 3구는 재건축단지 위주로 가격 하락 폭이 커지며 3주 연속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했다.

상대적으로 오름세가 덜했던 노원·도봉·강북의 일부 아파트는 여전히 실수요 중심의 거래가 있지만 이 역시 점차 잦아들 가능성이 크다.

한 중개업소 대표는 “다른 지역에 비해 워낙 상승률이 낮았기 때문에 뒤늦게 ‘키 맞추기’를 하고 있으나 계속 오르긴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공급과 대출, 세금을 아우르는 9.13대책이 이상 과열된 서울 부동산 시장을 잠재우는 데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하방 경직성이 강한 부동산 시장의 특성상 ‘대세 하락장’이 될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