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경호처 5급 공무원, 술에 취해 시민 폭행 등 난동… ‘대기발령’
청와대 경호처 5급 공무원, 술에 취해 시민 폭행 등 난동… ‘대기발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봉황 정문 본관. (출처: 연합뉴스)
청와대 봉황 정문 본관. (출처: 연합뉴스)

靑 “경찰 조사 나오면 징계 委 회부”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청와대 경호처 공무원이 서울 내 한 술집에서 술에 취한 채 시민을 마구 폭행한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10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청와대 경호처 5급 공무원인 유모(36)씨를 폭행·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이날 오전 4시께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인근 술집에서 다른 손님인 A씨를 폭행한 혐의가 있다.

유씨는 북한에서 가져온 술을 같이 마시자며 A씨에게 합석을 권유했고, 이후 A씨가 자리를 떠났더니 갑자기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유씨는 출동한 경찰관을 때리고 “내가 누군지 하느냐”고 소리를 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1차 조사 이후 석방했다”면서 “신원이 확실해 도주 우려가 없어서 이후 추가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후 해당 경호처 직원을 대기발령 조치했다는 메시지를 기자들에게 보냈다. 또 청와대는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이 직원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