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김정은 위원장 헬기 한라산 백록담분화구 착륙 검토중”
원희룡 “김정은 위원장 헬기 한라산 백록담분화구 착륙 검토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제1회 전기차 국제표준 포럼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 제주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제공: 제주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

한라산 정상 방문 가정 사전 준비사항 점검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0일 한라산 정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답방 시 한라산을 방문할 경우를 대비한 사항들을 점검했다.

원 지사는 “한라산은 보존 차원에서 백두산처럼 시설을 만들지 못했으니 걸어서 올라오기는 쉽지 않고 불가능한 상태”라며 “(김 위원장을 태운) 헬기 착륙 방안에 대해 실무적으로 두 가지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현재 검토 중인 안은 백록담 분화구 안에 헬기가 착륙하는 것과 기존에 있는 성판악 코스 주변 착륙장에 헬기가 내리는 것이다.

원 지사는 “헬기 착륙 가능 여부를 따져 봐야 한다”며 “백록담 분화구 안에 착륙하면 백두산 천지 물과 한라산 분화구 물을 합수하고 헬기가 다시 올라올 수 있는지 등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 지사는 “한라산이 민족의 명산이라는 것이 실감 난다”며 “한라산에서 핵무기 없이 평화를 이루는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