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횡령 혐의 추가… 회삿돈 3억여원 빼돌려
양진호 횡령 혐의 추가… 회삿돈 3억여원 빼돌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연합뉴스) 폭행과 강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폭행과 강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경찰, 웹하드 업체 자금흐름 분석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폭행·엽기행각 등으로 논란을 일으키고 지난 9일 구속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에게 경찰이 업무상 횡령 혐의를 추가했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웹하드 카르텔’과 관련한 업체의 자금 흐름을 살펴보는 과정에서 양 회장이 3억여원에 달하는 회삿돈을 빼돌린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 조사 결과, 양 회장은 올해 3월 말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 운영사의 자금 약 2억 8000만원을 임의로 소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이 혐의를 추가하면서 양 회장에 대한 혐의는 총 9가지로 늘게 됐다.

9가지 혐의는 ▲폭행 ▲강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동물보호법 위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저작권법 위반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상 횡령 등이다.

경찰은 그간 확보한 증거물 분석에 주력할 방침이다. 경찰은 양 회장이 불법음란물의 유통부터 삭제까지 모든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보고 ‘웹하드 카르텔 범죄’와 관련해 수사력을 모으기로 했다.

한편 양 회장은 지난 2015년 경기 성남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전직 직원을 폭행하고, 이듬해 강원 홍천 워크숍에서 직원들에게 석궁이나 일본도를 이용해 살아있는 닭을 잡도록 강요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11-10 19:13:57
형량을 무겁게 하라는 국민의 목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