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고시원 화재현장 감식 시작… “증거감정에 최대 3주 소요”
종로 고시원 화재현장 감식 시작… “증거감정에 최대 3주 소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10일 서울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경찰, 소방 등 감식 관계자들이 합동감식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10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10일 서울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경찰, 소방 등 감식 관계자들이 합동감식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10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지난 9일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 국일고시원의 화재사건과 관련해 화재 원인을 조사하기 위한 현장감식이 시작됐다.

10일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현장감식은 이날 오전 10시 10분께 시작됐다. 주된 감식 내용은 현장을 발굴해 발화 지점과 원인을 찾기 위해 증거물을 수집하는 것으로 보인다. 현장감식을 통해 수집한 증거물은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다. 의뢰 시 (감정)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최대 3주가 걸릴 예정이다.

관계당국은 301호에서 최초로 발화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난로와 주변에 놓여 있던 물건을 확보하고 방의 구조를 조목조목 살펴볼 계획이다.

이날 정부는 서울시 종로구 고시원에서 화재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에게 긴급 임대주택을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긴급 주거지원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의 임시사용’ 규정에 따라 종로구가 피해자들이 긴급한 주거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정해 통보하는 대로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 등 공공주택 사업자들이 보유한 인근 미임대 공공임대 등으로 입주시킬 예정이다.

앞서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의 한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7명이 숨지는 등 20명 가까운 사상자가 발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