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서울 주택거래 5년만에 최저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서울 주택거래 5년만에 최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1일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모습 ⓒ천지일보 2018.9.11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1일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모습 ⓒ천지일보 2018.9.11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서울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었다.

10일 KB부동산 주간 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5일 기준 서울 매매거래지수는 4.0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3년 8월 12일(3.2) 이후 약 5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매매거래지수는 부동산 중개업체 3500여곳을 상대로 주택 거래의 활발함을 설문 조사해 수치화한 것이다. 100을 기준으로 이를 초과할 땐 거래가 활발하고 미만일 때는 한산하다고 볼 수 있다.

지난 8월 27일 서울 매매거래지수는 65.7까지 오른 바 있다. 그러나 9.13 주택시장 안정 대책이 발표되면서 급격히 줄어들었다.

매수자와 매도자 간의 우열을 따지는 매수우위지수(100 기준)는 지난 9월 3일 171.6에서 급하락해 지난 5일에는 67.2로 집계됐다. 이 지수가 100을 웃돌면 매수자, 100을 밑돌면 매도자가 시장에 상대적으로 많다는 의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