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은 바로 너!’ 시즌2 박민영 “발전된 팀워크 느낄 수 있을 것”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박민영 “발전된 팀워크 느낄 수 있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박민영. (제공: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 시즌2 박민영. (제공: 넷플릭스)

 

[천지일보 싱가포르=이혜림 기자] ‘범인은 바로 너!’ 시즌2의 출연하는 배우 박민영이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9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아시아 최초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 행사 ‘See What’s Next: Asia’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 ‘범인은 바로 너!’ 프레스 컨퍼런스차 참석한 배우 박민영은 “이 예능을 할 때 다른 예능과 달리 독특하다고 생각한 지점은 탐정이라는 역을 가지고 상황에 들어가지만 반 리얼리티 같았다”며 “연기 반, 실제 저의 모습 반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연기를 하는 사람이라서 쉽게 접근했던 것 같다. 제가 느낄 때 유재석·이광수 오빠도 예능적인 면을 반 내려놓고, 자신의 반을 투입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그래서 연기나 예능을 한다기보다 실제 저의 모습 하나를 가지고 들어가게 된 것 같다. 예능을 잘하시는 분들보다는 확실히 제 모습이 더 나온다”며 “그런 생동감이 저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반반의 저의 모습을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전 세계 ‘넷플릭스’ 사용자들의 힘을 느끼고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박민영은 “생각보다 넷플릭스의 힘을 느낀다. 동남아 쪽으로 가면 넷플릭스 광고판이 가장 크다”며 “사실 드라마 ‘김비서가 너무해’가 넷플릭스에 들어가게 될 예정인데 조금 힘을 더 느끼고 있다”고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박민영은 “시즌1에는 제가 봐도 미숙한 부분이 있었다. 시즌2에서는 연기자들에게 ‘우리 이제 잘하는 것 같아’ 라고 말할 정도로 발전된 팀워크와 촘촘해진 짜임새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시즌2 많이 기대해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