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의원 “신약개발 R&D 중단 위기”… 정부 지원 촉구
성일종 의원 “신약개발 R&D 중단 위기”… 정부 지원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일종 충남도당위원장이 10일 천안시 세종웨딩홀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0
성일종 충남도당위원장이 10일 천안시 세종웨딩홀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0 

“문재인 정부, 신산업으로 육성한다더니… 지원 뒷걸음”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이 8일 신약개발 관련 R&D 사업의 위기를 경고하면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투자를 촉구하고 나섰다. 

성 의원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경제부처 부별심사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제약바이오 산업을 국정과제로 선정하며 고부가가치 창출 미래형 신산업으로 발굴·육성하겠다고 밝혔지만, 최근 신약개발사업 등 주요 R&D 사업들에 대한 예산이 반영되지 않아 투자가 끊길 위기에 놓여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실제 2019년도 정부 예산안을 분석한 결과, 임상연구 인프라 조성사업, 첨단의료기술 개발사업, 범부처전주기 신약개발사업 국가항암 신약개발사업 등 주요 신약개발 R&D사업들이 일몰 또는 종료시점이 도래해 신규과제 지원이 없어지는 등 연구개발 투자가 중단될 상황인 것으로 드러났다.

성 의원은 “신약개발 등 제약바이오 산업은 의학, 약학, 생물 등 대표적인 융복합 4차 산업으로 부가가치가 크고 시장경쟁력이 큰 만큼 국가 신성장동력 육성 지원을 촉구하며, 지난해 국회에서 정책토론회까지 개최했지만 정부의 지원은 뒷걸음질 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상반기 기준 국내제약기업의 연구개발비는 7702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0% 감소했으며,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도 8.3%로 전년 동기대비 1.1%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국내제약기업의 IND(임상시험계획) 승인도 2016년 201건에서 2017년 191건으로 오히려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글로벌제약기업의 국내 R&D투자액은 2016년 2558억원에서 2017년 2710억원으로 5.9% 가량 상승했으며, 식약처 IND(임상시험계획) 승인 건수도 2016년 256건에서 2017년 285건으로 증가 추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 의원은 “신약 개발은 막대한 자본과 10년 이상의 긴 개발 과정을 요하는 만큼, 국내 제약기업들의 R&D 투자여력이나 신약개발 의지 및 역량 등을 고려한 정책이 추진돼야 한다”며 “글로벌 DNA를 국내 제약산업에 이식하기 위해 글로벌 제약사의 국내 투자를 보다 적극적으로 이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