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한국 영화와 TV 콘텐츠 좋아해”… 넷플릭스의 韓 투자
“전 세계, 한국 영화와 TV 콘텐츠 좋아해”… 넷플릭스의 韓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드 사란도스 최고콘텐츠책임자가 8일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넷플릭스가 개최한 아시아 최초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 행사 ‘See What’s Next: Asia’에서 넷플릭스 영화 패널 세션을 공개했다. (제공: 넷플릭스)
테드 사란도스 최고콘텐츠책임자가 8일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넷플릭스가 개최한 아시아 최초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 행사 ‘See What’s Next: Asia’에서 넷플릭스 영화 패널 세션을 공개했다. (제공: 넷플릭스)

 

[천지일보 싱가포르=이혜림 기자]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창립자 겸 CEO와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콘텐츠책임자가 한국 시장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넷플릭스가 9일(현지시간)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아시아 최초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 행사 ‘See What’s Next: Asia’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2016년 넷플릭스 아시아 런칭 이후 APAC 언론과 기업 그리고 비즈니스 파트너가 참여하는 아시아 최초의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다.

이 자리에 참석한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콘텐츠책임자는 “전 세계 오리지널 영화 중 가장 먼저 투자한 영화가 ‘옥자’였다. 봉준호 감독에게 많은 영향을 받고, 그와 함께 오랜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한국 시장은 엔터테인먼트가 강하고 영화와 TV를 사랑한다. 또 굉장히 빠른 인터넷과 브로드밴드서비스를 갖추고 있으면서 콘텐츠를 소비하는 데 있어서 접근성을 확보하고 있다”며 “아시아와 전 세계가 한국의 영화와 TV콘텐츠를 좋아한다. 한국 배우 스타들과 일하고 싶고, 좋은 인프라가 갖춰있어 스토리텔링이 강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일부러 한국에 투자하는 것이다. 앞으로 성장해나가면서 한국의 감독과 배우들과 함께하고 싶다. 그렇기 때문에 당연히 한국에 투자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9년 선보일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에 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테드 사란도스 책임자는 “한국 작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가 전 세계적으로 관심 받고 있다. 드라마에 출연하는 배우들의 인스타그램 팔로우가 급증한 것을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로맨틱코미디라는 형식 자체가 한국과 아시아 전 세계에 인기가 끌고 있기 때문에 인기를 끄는 게 전혀 이상하지 않다. 넷플릭스의 많은 경영진은 한국 시장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자 리드 헤이스팅스 CEO는 “저희가 굉장히 똑똑해서 한국의 로맨틱 코미디가 인기 있을 것 알았더라면 3~4년 전에 제작했을 것 같다. 지금은 계속해서 배워나가는 과정”이라며 “이 과정에서 인재를 육성해나가는데 관심을 가지고 있어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190여 개국에 걸쳐 1억 3700만명의 유료 회원을 보유한 세계 최대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이다. 1997년 DVD 대여 서비스로 시작된 넷플릭스는 현재 전 세계 어디에서나 시청할 수 있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2016년 처음 아시아 시장에 진출한 넷플릭스는 현재 아시아의 다양한 콘텐츠 발굴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