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교체설 실현되나… 아세안 순방 前 오늘 ‘유력’
김동연 교체설 실현되나… 아세안 순방 前 오늘 ‘유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출처: 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출처: 연합뉴스)

‘투톱’ 장하성 동시교체 가능성도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투톱’으로 꼽히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교체가 9일 이뤄질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전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르면 이날 김 부총리의 교체 가능성을 높게 전망했다.

여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APEC 순방을 위해 출국하는 13일 이전에 김 부총리에 대한 교체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김 부총리에 대한 인선이 이날에 무게가 실리는 것은 주말과 휴일을 제외한 나머지 9일과 12일이 유력한데, 청와대와 여권은 그중에서 9일 교체 가능성에 좀 더 무게를 두고 있는 분위기다.

국회에서 9일로 예정됐던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가 취소된 것 등에서 일사 발표를 고려한 조치가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김 부총리의 후임에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낙점될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일각에선 예결위 일정 등을 고려해 11일이나 12일에 인선이 발표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최근까지 일명 ‘김앤장’ 동시 교체설이 거론됐던 만큼 장하성 정책실장의 교체도 함께 있지 않겠냐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지만 후임 인선 문제 등으로 관측이 엇갈리고 있다.

장 정책실장의 후임으로는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