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은 바로 너!’부터 ‘킹덤’까지 넷플릭스 한국 라인업 대공개(종합)
‘범인은 바로 너!’부터 ‘킹덤’까지 넷플릭스 한국 라인업 대공개(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인은 바로 너!’의 장혁재 프로듀서와 출연배우 박민영. (제공: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의 장혁재 프로듀서와 출연배우 박민영. (제공: 넷플릭스)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넷플릭스 한국 라인업이 공개됐다. 넷플리스가 8일 오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아시아 최초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 행사 ‘See What’s Next: Asia’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장혁재 프로듀서와 배우 박민영·지수·정채연·진영·김소현, 이나정 감독 등이 참석했다.

첫 번째 프로그램은 장혁재 프로듀서와 배우 박민영은 ‘범인은 바로 너!’다. ‘범인은 바로 너!’는 각 에피소드가 드라마처럼 연결된 새로운 포맷의 스토리형 예능이다. 장혁재 프로듀서는 “기본적으로 버라이어티를 제작하던 제작진이어서 새로운 포맷을 만들어보고 싶었다. 그중에서도 한회마다 완성도가 있으면서 10회 정도 스토리가 이어지길 바랐다”며 “이를 위해 실제와 가상을 오고가는 버라이어티가 어떨까 했다. 연기자들이 어떤 식으로 수사하고 추리할 것인가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설정에 참여하는 게스트들과 연기자들의 조화가 잘 이뤄줘야 한다고 봤는데 시즌1에서는 잘 된 것 같다. 100%는 아니나 어느 정도 완성도 있는 프로그램이 완성됐다”고 회상했다.

‘범인은 바로 너!’로 첫 예능에 도전한 배우 박민영은 “재미있는 포맷과 출연진만 보고 출연하기로 결정했는데 막상 촬영에 들어가 보니까 저도 평소에 몰랐던 저의 모습이 나와서 재밌는 상황이 벌어졌다”며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욕구가 강하다보니 승부욕이 발동하더라. 시즌1이 재미있었으니 시즌2가 더 재밌지 않을까 해서 참여하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을 연출한 이나정 감독과 작품에 출연한 배우 김소현. (제공: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을 연출한 이나정 감독과 작품에 출연한 배우 김소현. (제공: 넷플릭스)

 

이후 ‘좋아하면 울리는’을 연출한 이나정 감독과 작품에 출연한 배우 김소현이 나와 작품을 설명했다. 이 감독은 “좋아하면 울린다는 말 자체가 로맨틱하다고 생각했다. 작품의 주인공은 좋아한다는 감정도 하나의 주인공이라고 생각한다”며 “좋아한다는 감정이 우리 인생에 찾아왔을 때 마냥 행복한게 아니랴 슬프기도 하고 상철도 들키지만 인생에서 두고두고 설레는 일이 생기기도 한다. 좋아한다는 감정하나만으로 풍부한 삶의 결을 담은 드라마를 만들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알람이라는 어플은 10m 반경 안에 자신을 좋아하는 사람이 등장하면 어플이 울린다. 가상의 어플이지만 사랑이 처음 찾아오는 순간의 마음을 표현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조조’ 역을 맡은 김소현은 “원작 웹툰에서 조조라는 캐릭터를 봤을 때 조알람이라는 어플을 소재로 다루는데 어플로 확인하고 고백하는 모습을 보고 굉장히 신선하고 놀라웠다. 독특하면서 한편으로는 씁쓸하게 느껴졌다”며 “사람관계에 있어서 눈을 보고 표현하는 게 아니라 핸드폰 속 어플로 사람의 감정을 전달한다는 게 소통이 단절되는 느낌이었다”고 회상했다.

김소현은 “조조가 다부지고, 당찬 모습이 있어서 사랑스럽고 안타깝고 서글펐다. 웹툰 자체가 예뻤다 진심으로 캐릭터를 다 응원하게 됐다”며 “조조가 18살이고 사랑을 처음 느낀다. 첫사랑을 처음 느끼는 18살 여고생의 모습과 떨리는 감정을 생생하게 표현하고 싶었다. 어플 자체가 비현실적이니 내 옆에 있는 현실적인 캐릭터로 보이고 싶었다”고 밝혔다.

‘범인은 바로 너!’의 장혁재 프로듀서와 출연배우 박민영. (제공: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의 장혁재 프로듀서와 출연배우 박민영. (제공: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의 배우 지수, 정채연, 진영도 프로그램 설명에 나섰다. 지수는 “20대의 풋풋하고 서툰 청춘의 이야기다. 저는 자유분방하지만 따뜻한 열혈 청춘 ‘윤태호’ 역을 맡았다”며 “사람마다 다양한 방면이 있는데 저는 약간 남성적 이미지가 있어서 형사나 조직원의 역을 맡았었다. 사실 친구들과 있을 때 저의 모습이 이 작품과 닮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유머러스한 부분이 가장 비슷한 것 같다”고 소개했다.

진영도 남들보다 일찍 철들고 ‘도연’ 역을 설명했다. 그는 “도연이라는 캐릭터는 현실적인 문제를 안고 있다. 그게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며 “첫사랑이 조금 더 애뜻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힘들고 막막한 현실 속에서 열심히 사는 ‘한송이’ 역을 맡은 정채연은 “한송이는 굉장히 활발하고 열심히 살아가려고 한다. 그런 모습이 저랑 비슷하지 않을까 싶다. 작품이 풋풋하고 청춘을 이야기해서 많이 끌린 것 같다”며 “작품에서 보면 한송이는 굉장히 열심히 살려고 한다.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