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포토] 장제원 카톡 메시지 논란 “우리 지역구 및 내가 도와줄 사람들 서면 질의 했어?”
[단독포토] 장제원 카톡 메시지 논란 “우리 지역구 및 내가 도와줄 사람들 서면 질의 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의원실 보좌관에게 카톡을 보내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8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의원실 보좌관에게 카톡을 보내고 있다.

이 카톡 화면에는 장 의원이 “우리 지역구 및 내가 도와줄 사람들 서면 질의 했어? 예결위에서 바로 해도 되는 거 아냐”라고 묻자 보좌관이 “내일부터 순차적으로 들어갑니다”라고 답하는 모습이 천지일보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장제원 의원은 “놓치지 마”라는 카톡까지 보내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본지가 해당 카톡 내용이 이른바 ‘쪽지 예산’을 챙기려는 것 아니냐고 묻자, 해당 보좌관은 “쪽지 예산은 아니다. 지금 시점에서 쪽지 예산이 성립될 수 없다”면서 “어떤 의원이든 지역구 예산을 챙겨야 하기 때문에 그런 차원”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