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여론조사] 文 지지율 51.3%… 취임 1년 6개월 만에 ‘50% 붕괴’ 위기
[천지일보 여론조사] 文 지지율 51.3%… 취임 1년 6개월 만에 ‘50% 붕괴’ 위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직무평가 “잘함 51.3%(▼10.0) vs 잘못함 44.0%(▲8.0)”
문재인 대통령 직무평가 “잘함 51.3%(▼10.0) vs 잘못함 44.0%(▲8.0)” 

본지 의뢰 조사 이후 최저치 기록
10월 초 대비 긍정률 10%p 하락
여성·20대·주부·정의당 낙폭 커
“기대 많았던 계층서 가장 실망”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오는 10일 취임 1년 6개월을 맞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추락하고 있다. 50%대의 지지율마저 위협받는 상황이다. 

본지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대표 안일원)’가 지난 5~6일 이틀간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는 잘함 51.3%(매우 30.9%, 다소 20.4%), 잘못함 44.0%(다소 15.1%, 매우 29.0%)로, 긍정평가가 1.2배가량인 7.3%p 높은 가운데 지지율 50%마저 위태로운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 긍정률 51.3%는 본지가 제7회 지방선거 직후인 지난 6월부터 본 조사까지 ‘리서치뷰’에 의뢰해 실시한 여섯 차례 조사 중 가장 낮은 반면, 부정률 44.0%는 가장 높은 수치에 해당한다. 

특히 한달 전인 지난 10월 6~7일 대비 긍정률은 10.0%p 하락했고, 부정률은 8.0%p 상승했다. 대부분의 계층에서 지지율이 하락한 가운데 ▲여성(↓11.3) ▲19·20대(↓15.6) ▲경기·인천(↓21.9) ▲전업주부(↓24.4) ▲정의당(↓13.4) 등에서 하락폭이 비교적 컸다. 

세대별 직무평가는 ▲19·20대(잘함 51.3% vs 잘못함 44.2%) ▲30대(58.0% vs 40.9%) ▲40대(59.1% vs 37.9%) ▲70세 이상(50.8% vs 41.1%)은 긍정평가가 1.2~1.6배 높은 반면, ▲50대(44.9% vs 49.8%)와 ▲60대(41.2% vs 51.1%)는 부정평가가 1.1~1.2배가량 높았다.

지역별 직무평가는 ▲서울(잘함 55.0% vs 잘못함 40.6%) ▲경기·인천(50.9% vs 45.3%) ▲충청(50.5% vs 44.9%) ▲호남(66.4% vs 28.9%)은 긍정평가가 1.1~2.3배 높은 반면, ▲대구·경북(44.7% vs 48.8%) ▲부산·울산·경남(44.5% vs 50.9%) ▲강원·제주(44.2% vs 48.8%)는 부정평가가 1.1배가량 높았다.

정치성향별로는 ▲진보층(잘함 74.2% vs 잘못함 21.9%)은 긍정평가가 3.4배가량 높은 반면, ▲보수층(31.1% vs 65.0%)은 부정평가가 2.1배 높은 가운데 ▲중도층(40.0% vs 53.8%)에서도 부정평가가 1.3배가량 높아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17년 5월 말과 대비해 계층별 긍정률 하락폭은 ▲여성(37.7%p) ▲19·20대(40.7%p) ▲30대(36.0%p) ▲50대(36.1%p) ▲경기·인천(37.1%p) ▲부산·울산·경남(39.5%p) ▲자영업(39.1%p) ▲블루칼라(37.9%p) ▲전업주부(41.7%p) ▲학생(35.2%p) ▲중도층(47.0%p) 등에서 비교적 큰 것으로 나타났다.

취임 초 80%대에 달했던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50%대마저 위협받는 현 상황에 대해 박정훈 리서치뷰 수석컨설턴트는 “기대의 역설로 보인다. 기대를 가장 많이 한 계층이 가장 크게 실망하고 있다. 지지율 고공행진을 이끌었던 ‘적폐청산’은 제도화로 이어지지 못했고, ‘한반도평화’도 구체적인 결실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 국민들은 부동산·자영업자·고용과 투자·비리유치원·공공기관 특혜채용 등 사회경제적 이슈에 대해서도 정부가 문제를 주도적으로 풀어온 것이 아니라 대응하기에 급급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 조사는 ARS 자동응답시스템(RDD 휴대전화 85%, RDD 유선전화 15%) 방식으로 진행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9월 말 현재 국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3.5%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승복어린이 2018-11-08 13:42:09
남북회담 전에 지지율49% 남북회담후 60%껑충 김대중때도 그랬고 남북회담지지율10% 껑충 오래못간다. 역대대통령들은 민생안정을 못한대신에 경제발전은 잘했고 경제발전을 못한대신에 민생안정은 잘했고 나름 잘한게 하나씩은 있는데 문제인은 잘한게 하나도없으니 당연한결과

송현주 2018-11-08 10:04:55
기대가 큰 만큼 실망도 커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