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민, 중앙차선 침범 ‘왜?’… 병원치료 중 “죄책감 느껴”
이창민, 중앙차선 침범 ‘왜?’… 병원치료 중 “죄책감 느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민 (출처: 제주FC 홈페이지)
이창민 (출처: 제주FC 홈페이지)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제주유나이티드FC 소속 선수 이창민이 교통사고를 내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을 입었다.

6일 제주 서귀포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5시 50분경 제주 서귀포시 호근동에서 이창민이 몰던 SUV차랑이 경차와 충돌해 경차탑승자인 68세 여성이 숨지고 동승자 2명은 부상을 입었다.

이창민과 이창민의 차에 함께 타고 있던 1명은 큰 부상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창민이 몰던 차량이 커브를 돌다가 중앙차선을 침범,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창민은 음주운전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창민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창민 측은 “운전과실로 사고가 발생해 죄책감으로 힘들어 잠도 못자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