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여야정, 저출산 문제 해결 방향 합의… 세부사항 논의 필요”
홍영표 “여야정, 저출산 문제 해결 방향 합의… 세부사항 논의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를 하기 위해 함께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 2018.11.5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를 하기 위해 함께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 2018.11.5

[천지일보=김수희 기자] 5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회의를 열어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법안과 예산을 초당적으로 처리하기로 협의했지만 세부사항은 아직 논의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표회의실에서 협의사항에 대해 브리핑하고 이같이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초등학생까지 수혜 대상을 확대할 수 있도록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면서 “대통령도 수혜 대상을 100%로 확대한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저출산 문제가 정말 국가적으로 중요한 과제이고 모든 것을 뛰어넘어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는 문제인식이 같다”며 “하지만 앞으로 좀 더 협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초등학생까지 수혜대상을 넓힌다면 12조원 정도 소요될 예정”이라면서 “하지만 내년 예산안에는 2조원이 반영돼 있기 때문에 이 문제를 간단하게 결정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도 “수혜대상을 넓히는 방향에 대해서는 공감한다”며 “그러나 재정적인 문제도 있으니 세부적으로 논의하고 신중하게 검토해서 수혜 대상을 확대하는 방향에서 논의하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