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vs SK, 오늘 대망의 한국시리즈 1차전… 2008년 이후 10년만
두산 vs SK, 오늘 대망의 한국시리즈 1차전… 2008년 이후 10년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베어스의 이용찬(왼쪽부터), 정수빈, 김태형 감독, 트레이 힐만 SK와이번스 감독, 김강민, 김광현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8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 우승 트로피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두산베어스의 이용찬(왼쪽부터), 정수빈, 김태형 감독, 트레이 힐만 SK와이번스 감독, 김강민, 김광현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8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에서 우승 트로피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0년 전 SK가 두산 잡고 우승

올해 정규시즌 전적 8승 8패

두산 게임차 14.5 경기의 여유

SK, PO 치르며 팀분위기 최고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가 10년 만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KS)에서 맞붙는다.

양 팀은 4일 오후 2시 서울 잠실구장에서 한국시리즈 1차전을 치른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조쉬 린드블럼(31, 두산 베어스)을, 트레이 힐만 SK 감독은 박종훈(27, SK 와이번스)을 각각 1차전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양 팀이 한국시리즈에서 부딪히는 건 지난 2008년 이후 10년 만이다.

SK는 ‘야신’ 김성근 감독 시절인 2007년 두산에 1,2차전을 내리 패배했으나, 3~6차전 동안 4연승을 거두며 구단 첫 우승을 달성한 바 있다. 2008년에도 1차전 패배 뒤 연달아 4연승에 성공하며 연속 우승에 기쁨을 누렸다.

당시엔 SK가 정규시즌 1위 자격으로 플레이오프(PO)를 치르고 올라온 두산을 기다렸지만, 올해엔 두 팀의 순위가 바뀌었다. 두 팀의 게임차는 14.5경기에 달한다.

두산은 패넌트레이스(정규리그)를 우승해 일찌감치 한국시리즈를 기다리고 있었고, SK는 지난 2일 넥센과 플레이오프 5차선서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10회말 김강민의 동점 홈런, 한동민의 끝내기 홈런으로 11-10으로 극적으로 경기를 잡으며 한국시리즈에 올라왔다.

두산은 충분히 휴식을 취한 이점을 살리려 하고, SK는 10년 전 좋은 추억과 더불어 올해 플레이오프를 통해 다져진 최고의 팀 분위기를 바탕으로 승기를 잡는다는 입장이다.

양 팀의 정규시즌 맞대결 성적은 8승 8패로 우위를 가리기 힘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