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어가 선물받은 호주 국민 잼 ‘베지마이트’, 어떤 맛이길래?… ‘관심집중’
블레어가 선물받은 호주 국민 잼 ‘베지마이트’, 어떤 맛이길래?… ‘관심집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레어가 선물 받은 호주 국민 잼 ‘베지마이트’, 어떤 맛이길래?… ‘관심집중’ (출처: MBC 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블레어가 선물 받은 호주 국민 잼 ‘베지마이트’, 어떤 맛이길래?… ‘관심집중’ (출처: MBC 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호주 출신 방송인 블레어가 아버지로부터 받은 자국 국민 잼 베지마이트에 관심이 쏠린다.

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 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에서 블레어 는 아버지로부터 호주에서 즐겨먹었던 추억의 간식 민트 슬라이스, 베지마이트 등을 선물받았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딘딘은 “베지마이트! 호주인들한테는 정말 필수품이라면서?“라고 물었다.

이에 블레어는 “그렇다. 거의 맨날 먹는다. 나 어제도 먹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런데 한국 사람들이 왜 안 좋아하는지 이해 못하겠다. 한국의 된장과 비슷한 맛인데”라고 추가해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블레어는 “꿀 팁이 하나 있다. 삼겹살 먹을 때 찍어 먹으면 엄청 맛있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베지마이트에는 잼보다는 엽산, 비타민 등이 풍부해 건강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