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찰 무리한 짜 맞추기 수사… 검찰서 밝혀질 것”
이재명 “경찰 무리한 짜 맞추기 수사… 검찰서 밝혀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친형 강제입원', '여배우 스캔들', '조폭 연루설'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2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29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친형 강제입원', '여배우 스캔들', '조폭 연루설'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2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29

경찰 기소의견 송치에 반박

“스캔들 누명 벗은 건 다행”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경찰이 ‘친형 강제입원’ 등 3개 혐의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검찰 송치한 것에 대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무리한 짜맞추기 수사라고 반발했다.

이 지사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는 무리한 짜 맞추기 수사로 검찰에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단순 고발사건에 이례적으로 30명의 초대규모 수사단을 꾸려 먼지떨이 저인망 수사를 했다”며 경찰을 비판했다.

이어 “결론에 짜 맞춘 참고인 진술 겁박, 수사기밀 유출 의혹, 압수수색 신청 허위 작성, 망신주기도 난무했다”며 “김모씨 사건 무혐의 불기소를 감추며 굳이 ‘검찰이관’ 신조어를 만든 것에서도 의도가 엿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은 법률전문가인 검찰로 넘어갔다”면서 자신에게 적용된 3가지 혐의를 반박했다.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혐의에 대해 이 지사는 “조울증으로 치료받고 각종 폭력사건에 자살교통사고까지 낸 형님을 ‘정신질환으로 자기 또는 타인을 해할 위험이 있다고 의심되는 자’로 봐, 보건소가 구정신보건법 25조의 강제진단절차를 진행하다 중단한 것”이라며 “공무집행인지 직권남용인지 검찰에서 쉽게 판단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검찰사칭을 비롯해 분당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허위사실 공표 혐의를 두고는 “유죄판결을 인정하면서 ‘검사사칭 전화는 취재진이 했고 공범 인정은 누명’이라고 한 것이 허위사실을 말한 것인가”라며 “사전 이익 확정식 공영개발로 성남시가 공사 완료와 무관하게 5500억원 상당 이익을 받게 돼있는데 공사 완료 전에 ‘5500억원을 벌었다’고 말한 것”이라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다.

그러면서 “김부선·일베·조폭연루설 누명을 벗은 것은 그나마 다행”이라고 적었다.

이 지사는 “정치편향 아니면 무능 외 설명할 길 없는 이번 수사결과는 실망스럽다”면서 “사실 왜곡, 정치편향, 강압 수사, 수사기밀유출로 전체 경찰은 물론 촛불 정부에 누를 끼친 일부 경찰의 고발을 심각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법리에 기초한 상식적 결론이 날 수 있도록 검찰에 충실히 소명하겠다. 사필귀정과 국민을 믿고 도정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은 전날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된 직권남용 및 허위사실 공표, 검사 사칭 한 사실이 없다고 한 허위사실 공표, 대장동 개발에 따른 수익금이 확정되기 전 확정된 것처럼 공표한 허위사실 공표 등 3가지 혐의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이 지사 수사결과를 검찰에 넘겼다.

‘여배우 스캔들’ ‘조폭 연루설’ ‘일베가입’ 등 4건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수원 2018-11-02 10:04:30
그냥 정치를 하지 말아야하나봅니다 저렇게나 힘드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