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人을만나다] 현빈 “조선 시대와 야귀의 신선한 조합에 ‘창궐’ 선택”
[영화人을만나다] 현빈 “조선 시대와 야귀의 신선한 조합에 ‘창궐’ 선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창궐’서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 역 맡은 현빈. (제공: NEW)
영화 ‘창궐’서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 역 맡은 현빈. (제공: NEW)

 

현빈,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 역 맡아

“감정 변화하는 이청… 서서히 스며드는 모습 연기”

“영화 연달아 출연, 보시는 분들 지루할까 봐 걱정돼”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외모면 외모, 연기면 연기 뭐하나 빠질 것 없는 배우 현빈은 대한민국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시크릿 가든’에서 달콤한 매력을 과시했던 현빈은 영화 ‘역린’ ‘공조’ ‘꾼’에서 각기 다른 캐릭터를 자신만의 독보적인 매력으로 완벽히 소화해내며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앞서 개봉한 ‘협상’을 통해 나른한 퇴폐미와 카리스마 넘치는 섹시한 악역 캐릭터로 끊임없이 변신하는 모습을 선보인 현빈. 이번엔 지난 25일 개봉한 영화 ‘창궐(감독 김성훈)’에서 위기의 조선에 돌아온 강림대군 ‘이청’ 역을 맡아 점차 변화되는 인물의 감정을 깊이 있게 그려낸다.

영화 ‘창궐(감독 김성훈)’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가 창궐한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 분)’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 악 ‘김자준(장동건 분)’의 혈투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 개봉 전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영화 ‘창궐’ 홍보차 나온 현빈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훤칠한 외모와 여심을 저격하는 매력을 가진 현빈도 자주 등장하는 건 부담이었다.

영화 ‘창궐’서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 역 맡은 현빈. (제공: NEW)
영화 ‘창궐’서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 역 맡은 현빈. (제공: NEW)

 

“제 일이니 연달아 작품을 해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건 상관없는데 보시는 분들이 지겨우실까 봐 걱정이에요. 나름대로 변화를 주니까 좋게 봐주실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분도 있으니까요. ‘협상’부터 ‘창궐’,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까지 소재나 캐릭터가 겹치지 않아 다행이죠.”

영화는 야귀(夜鬼)라는 독창적인 크리쳐를 자랑한다. 밤에 활동하는 야귀는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새로운 괴물이다. 현빈도 영화를 통해 이전과 다른 모습을 보이고자 했다. 현빈은 “새로운 것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창궐’을 선택했다. 조선 시대와 야귀가 만났다는 신선함도 있었고, 점점 변화하는 (이)청의 감정을 연기하는 것도 매력적으로 느껴졌다”며 “‘공조’ 찍고 두 작품을 한 후 김성훈 감독님과 다시 만났다. 아무래도 처음 하는 감독님보다 서로를 잘 안다는 게 장점”이라고 말했다.

젊은 시절을 청나라에서 보낸 이청은 조선의 왕자보다 청나라의 장수로 활약했다. 이후 형인 ‘소원세자(김태우 분)’가 위기에 처한 조선으로 부르면서 다시 조선 땅을 밟게 됐다. 떨어져 지낸 세월만큼 이청은 빨리 청으로 돌아가고 싶어 한다.

영화 ‘창궐’서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 역 맡은 현빈. (제공: NEW)
영화 ‘창궐’서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 역 맡은 현빈. (제공: NEW)

 

자신의 배역에 대해 현빈은 “이청은 왕위에 욕심이 있거나, 나라 안위에 걱정하는 인물이 아니다”며 “청나라에서 조선으로 들어오는 배 안에서의 장면이 촬영했는데 다 편집됐다. 배에서 (이)청이는 여인들 품에서 깨어나고, 형님 유지를 읽기도 한다. 이청은 단순히 형님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조선에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선보다 청나라가 훨씬 좋다고 말하는 이청이 의도치 않게 조선으로 돌아와 위기상황에 부딪히는데 그 와중에도 계속 청나라로 돌아가고 싶어 한다”며 “그런 상황에 이청이 서서히 스며들길 바랐다. 어떤 성군이 되겠다는 게 아니라 왕족으로 태어난 이청이 자기 위치를 깨닫고 책임감을 느끼길 원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영화에서 현빈은 야귀와 맞서기 위해 장검 액션을 비롯해 맨몸․와이어 액션 등을 능수능란하게 선보인다. 현빈은 “장검 액션이 힘들긴 힘들었다. 근육통도 많이 왔었고, 발톱도 많이 빠졌지만 저뿐 아니라 모두 잦은 부상이 있다”고 호소했다.

영화 ‘창궐’서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 역 맡은 현빈. (제공: NEW)
영화 ‘창궐’서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 역 맡은 현빈. (제공: NEW)

 

또 그는 “인정전 들어가기 바로 전에 광장 장면을 마지막에 찍었는데 그때 했던 액션이 기억난다. 합을 한번 보면 외울 정도로 서로 너무 많이 익숙해져서 속도가 엄청 빨랐다”며 “장동건 선배님과 찍은 기와 싸움 장면은 실제 기와 위에서 찍어서 힘들었다. 액션을 하고 있으면 계속 미끄러져 내려가고, 기왓장 위를 걸으니 발목이 돌아갈 수 있어서 위험했다”고 회상했다.

“솔직히 액션은 되게 힘들죠. 준비과정부터 쉽지 않아요. 어떤 동작 하나를 익혀서 자연스럽게 보여드리는 게 쉽지 않은 일이라 하고 나면 성취감이 있는 것 같아요. 액션은 앞뒤 상황을 안 보고 액션만 봐도 볼거리잖아요. 액션 자체가 관객분에게 다가갈 수 있는 매력이라고 생각해요.”

어느덧 데뷔 15년 차 40대를 바라보고 있는 현빈. 그의 연기를 향한 열정은 여전하다. 현빈은 “아직 연기에 대한 흥미를 잃지 않았다. 배우는 정답이 없어서 힘든 직업이지만 뭔가를 보여드리고 싶어 하는 도전 의식이 있는 것 같다”며 “이제 곧 40살인데 빨리 되고 싶은 마음이 있다. 40살이 되도 지금과 다를 건 없지만 풍기는 이미지나 연기가 달라져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