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말썽 많은 김부겸 장관의 경기도의회 출강
[사설] 말썽 많은 김부겸 장관의 경기도의회 출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소통광장의 ‘국민청원 및 제안’ 코너에는 갖가지 국민청원이 올라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개설돼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는 철학을 지향하고 있는 이 코너에는 국정 현안과 관련된 국민 다수의 청원·제안이 30일 동안 20만명 이상이 추천될 경우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들이 대답하게 된다. 지금까지 추천인 20만명을 넘은 53건 청원에 대해 관계자들이 답변한 가운데 인원수에서는 충족됐지만 기일이 차지 않은 다수 청원 4건이 아직 답변대기 상태로 있다. 

실시간으로 추천되고 있는 ‘국민청원 및 제안’은 28일 현재 5000명 이상 추천된 각종 현안 66건이 올라와 있고, 이 가운데 고위공직자를 해임해 달라는 청원과 해임 반대 청원이 있어 눈길을 끈다. 다름 아닌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 요청이다. 김 장관 경질 및 해임 요청 청원 내용에 의하면 김부겸 장관이 지난 25일 경기도의회에서 있은 ‘지방분권’ 특강 전에 이재명 경기지사를 만나 개별면담을 했다는 것인데, 현재 이 지사와 이 지사 부인이 여러 가지 의혹 관련 피의자로서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상태에서 부적절했다는 이유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경질·해임 청원이 7100명을 넘은 실정에서 청원과 관련된  당사자인 김 장관은 언급이 없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인터뷰에 나와 “김 장관 해임 청원은 어처구니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원자들이 없는 사실을 만들어 내거나 날조·왜곡해 불필요하게 공격하고 분열시키는 행동으로 보인다는 견해를 밝혔는데 순전히 아전인수(我田引水)격이라는 비난이 따른다. 

이 지사는 29일 경찰에 출두해 진실을 이야기하겠다고 하면서 자신과 부인의 경찰수사와 관련해 “경찰이 수사는 하지 않고 정치를 한다”고 비난한바 있다. 아직 경찰수사가 종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경찰 지휘권자인 행안부 장관이 피의자를 만났다는 사실 그 자체에 국민시선이 곱지 않고, 청원 및 추천자들이 공직윤리에 어긋난다고 해임 청원한 것은 이 지사가 방송에서 비난한 날조 왜곡은 아닌 것이다. ‘참외밭에서 신발 끈을 매지 말라’는 격언처럼 불신과 의혹을 남겨서는 안 된다. 그런 연유로 김 장관의 경기도 방문이 부적절하다는 게 이구동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