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잔여 납부 2년 유예
한화건설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잔여 납부 2년 유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전경. (제공: 한화건설)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전경. (제공: 한화건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한화건설은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잔여 가구에 대해 잔금(분양대금의 25%) 납부를 2년 유예하겠다고 25일 밝혔다.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는 지하 2층, 지상 10~26층, 26개 동으로 이뤄진 1810가구 대단지로 전용면적 84㎡ 1274세대, 101㎡ 461세대, 117㎡ 75세대로 구성됐다. 현재는 전용 101㎡(구 39형), 117㎡(구 46형) 일부 잔여가구에 대한 선착순 분양을 진행 중이다.

한화건설은 분양마감을 앞두고 분양대금의 25%를 2년간 납부 유예하고 추가적으로 입주지원금을 지급하는 등의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이에 따라 101㎡는 약 6000만원대의 실 입주금으로 즉시 입주할 수 있다. 주택담보대출로 집값의 60%를 내고(대출 가능자에 한함), 25%를 2년간 납부 유예할 수 있어 실질적으로 집값의 15%만 부담하면 되기 때문이다.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는 공급면적 3.3㎡당 1150만원 평균 분양가로 공급되며 마곡지구 아파트의 1/3 가격 수준이다. 전용 101㎡는 분양가 4억3800만원부터, 전용 117㎡은 5억760만원부터 시작한다.

한화건설 문주태 분양소장은 “마곡지구의 기업체 입주가 늘면서 비싼 집값을 감당하지 못하는 직장인들 중심으로 문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잔금유예 혜택은 그 동안 구매를 망설여 왔던 실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