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넥쏘, 유럽서 최고 등급 안정성 입증… 수소전기차 세계 최초
현대차 넥쏘, 유럽서 최고 등급 안정성 입증… 수소전기차 세계 최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8.10.25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8.10.25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가 유럽에서 최고 등급의 안전성을 공인받았다.

현대차는 올해 출시한 ‘넥쏘’가 수소전기차 중 세계 최초로 유럽의 신차 안전성 평가 프로그램인 유로앤캡(NCAP)에서최고등급인 별 다섯(★★★★★)을 받았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유로앤캡 테스트에서 수소전기차 넥쏘는 ▲성인 탑승자 안전성 ▲어린이탑승자 안전성 ▲안전 보조 시스템 ▲교통약자 안전성 등 네 가지 평가 부문의 종합 평가 결과, 최고 등급을 얻어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넥쏘는 모든 평가 부문에서 우수한 점수를 얻었다. 특히 성인 탑승자와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성인 탑승자 안전성 부문에서 넥쏘는 정면 및 측면 충돌 시 상해영역 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았다. 성능이 개선된 센서퓨전(전방카메라·전방레이더) 기반의 전방 충돌방지 보조 시스템(FCA) 장착으로 전방 정지차(AEB-CITY) 및 전방 이동차(AEB-URBAN) 작동조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부문에서 넥쏘는 후석시트벨트 프리텐셔너와 로드리미터 적용으로 우수한 어린이 보호 성능은 물론 카시트 장착 편의성이 높은 것으로 인정받았다.

현대차는 전방 충돌 성능을 획기적으로 보강한 전방구조물과 수소탱크 보호를 위한 차체 구조물을 넥쏘에 적용해 차량 자체의 충돌 안전성을 확보했다. 초고장력 강판을 적용해 고강도 차체를 구현하는 한편 보행자와 충돌 시 후드를 자동으로 상승시켜 보행자에게 가해지는 충격을 최소화하는 ‘액티브 후드 시스템’을 적용했다.

이와 함께 넥쏘의 수소탱크는 설계단계부터 생산단계까지 철저한 검사로 한국과 유럽, UN의 수소탱크 안전인증 법규를 충족시켜 안전성을 입증받은 바 있다. 현대차는 ▲파열시험 ▲낙하 충격시험 ▲화염시험 ▲내화학시험 ▲인공결함시험 ▲극한온도시험 ▲총탄시험 ▲수소가스충전반복시험 ▲가속응력시험 등을 포함한 다양한 수소탱크 안전 인증시험을 완료했다. 또 기존 양산차 개발 충돌시험 항목에 더해 수소밸브 부위 직접 충돌, 후진 시 수소탱크 하부 타격시험 및 화재 안전성 평가 등 악조건하의 수소탱크 안전성을 재차 점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유로앤캡은 전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신차 안전검사 중 하나”라며 “넥쏘가 최고 등급을 받은 만큼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안전한 차로서 고객들의 구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