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부·월향, 국내최초 ‘북한 가정식’ 외식매장 오픈
놀부·월향, 국내최초 ‘북한 가정식’ 외식매장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25일 명동 월향 매장에서 안세진 놀부 대표가 월향과의 합작법인 '서울의 맛'을 통해 론칭한 '료리집 북향'을 소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25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25일 명동 월향 매장에서 안세진 놀부 대표가 월향과의 합작법인 '서울의 맛'을 통해 론칭한 '료리집 북향'을 소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25

‘서울의맛’ 통해 ‘료리집 북향’ 론칭
11월 인천 송도에 1호점 정식 오픈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국내 최초로 북한 가정식을 맛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된다. 종합외식전문기업 놀부와 전통주 전문점 월향이 4개월여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합작법인 ‘서울의 맛’을 출범하고 첫 브랜드로 ‘료리집 북향’을 25일 공개했다.

놀부와 월향은 현재 우리가 살아가는 동시대 서울의 맛을 보여줄 계획으로 지난 7월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첫 프로젝트로 ‘료리집 북향’ 론칭을 준비해왔다. 이날 서울 명동월향 매장에서 공개된 ‘료리집 북향’은 자극적이지 않은 건강한 맛을 추구하며 이를 편안한 분위기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합리적인 가격에 음식을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주 메뉴로는 온면과 온반, 두부찜 그리고 돼지앞다리찜 등을 준비했다. 정식 매장은 오는 11월 5일 송도 트리플스트리트에 가장 먼저 선보인다. 이후 서울에서도 북한 가정식을 맛볼 수 있도록 후속 매장 오픈도 준비하고 있으며 향후 해외에도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의 맛’은 료리집 북향 론칭과 함께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 최초로 시도하는 새로운 가맹모델도 제안한다. 새로운 가맹모델은 ▲식사재 마진 제로화 ▲가맹점 최저 수익 미달 시 로열티 제로화 ▲가맹점 광고비 분담 제로화 등의 3가지 원칙을 골자로 한다.

안세진 놀부 대표는 “놀부와 월향의 역량을 기반으로 신규 브랜드를 론칭하고 프랜차이즈 생태계를 건강하게 바꿀 수 있는 새로운 가맹 모델을 구축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서울의 맛이 제시하는 차세대 가맹 사업 방식을 통해 프랜차이즈업계의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여영 월향 대표는 “서울의 맛을 통해 국내 최초로 북한 가정식 요리를 선보일 수 있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며 “이번 신규 브랜드 론칭을 시작으로 직영사업만을 고수하던 월향이 놀부와 함께 새로운 브랜드 및 혁신적인 가맹 운영방식 개발에 지속적으로 도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