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3분기 영업이익 2740억원… 전년比 30%↑
삼성물산, 3분기 영업이익 2740억원… 전년比 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삼성물산이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한 274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4일 공시했다.

올해 누적 영업이익은 3분기까지 8610억원으로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 8813억원과 비슷했다.

매출은 7조 781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보다 4% 증가했다. 당기순이익도 2330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보다 7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영업이익은 건설부문의 국내외 프로젝트 수익성 개선 등으로 증가했고, 영업이익이 늘면서 당기순이익도 증가했다”며 “매출은 트레이딩 물량이 증가한 상사부문을 중심으로 소폭 늘었다”고 말했다.

부문별로 보면 건설부문은 매출 2조 8240억원, 영업이익 204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동기(3조 1260억원)보다 9.7% 감소한 반면, 영업이익은 113% 증가했다.

일부 대형 프로젝트 종료로 매출은 소폭 감소했으나, 수익성이 높은 국내외 프로젝트 공사가 본격화하면서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는 게 삼성물산 측의 설명이다.

상사부문은 매출이 3조 7900억원으로 전년동기(3조 1950억원) 대비 5950억원(19%)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380억원으로 전년동기(440억원) 대비 60억원(-14%) 감소했다.

글로벌 교역량 증가로 인해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증가했으나 미주 섬유인프라 사업 등 일부 품목 이익률 감소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삼성물산 측은 전했다.

패션부문은 올해 3분기 180억원의 영업손실을 봤다. 신규 브랜드 론칭과 스포츠 마케팅 비용 증가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손실폭이 확대됐다. 같은 기간 매출은 주요 브랜드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3890억원을 기록했다.

리조트부문은 매출 6770억원(1%↑), 영업이익 510억원(31%↓)을 기록했다. 해외 식음과 식자재 사업 호조로 매출은 일부 증가했으나, 비용상승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