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저 8월 출생아… 33개월 연속 감소
역대 최저 8월 출생아… 33개월 연속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어있는 신생아실. (출처: 연합뉴스)
비어있는 신생아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저출산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올해 8월에 태어난 신생아 수가 통계 작성 후 처음으로 3만명 밑으로 떨어졌다.

통계청이 발표한 인구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8월에 태어난 신생아는 지난해 8월보다 2800명이 적은 2만 7300명이다.

출생아 수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81년 이후 올해 8월 출생아 수가 가장 적다.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한 출생아 수는 2015년 11월에 3.4% 증가한 이후 연속 33개월 감소했다.

올해 1~8월 누적 출생아는 22만 6000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 기준으로 8.7%(2만 1600명) 감소했다.

이처럼 출생아 수가 줄어드는 이유로 가임여성 인구가 감소함과 동시에 해당 연령대의 결혼이 줄고, 아이를 낳는 시기를 늦추는 현상이 맞물린 탓이라는 분석이 있다.

올해 1~8월 누적 혼인 건수는 17만 1800건으로 지난해보다 2.9% 감소했다. 8월에 신고된 혼인 건수도 1년 전보다 4.0% 줄어든 1만 9300건이다.

8월 사망자 수는 2만 3900명으로 지난해보다 4.8%(1100명) 증가했다. 1~8월 누계 사망자 수는 20만명으로 지난해보다 7.0%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