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페이스북 엑소더스’… 오큘러스 창업자도 짐쌌다
또 ‘페이스북 엑소더스’… 오큘러스 창업자도 짐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의 가상현실(VR) 사업부문에서 일해온 VR 기기 제조업체 오큘러스 전 최고경영자(CEO) 겸 공동창업자인 브렌던 아이립(사진)이 페이스북을 떠나기로 했다고 IT 매체들이 22일(현지시간) 전했다. (출처: 뉴시스)
페이스북의 가상현실(VR) 사업부문에서 일해온 VR 기기 제조업체 오큘러스 전 최고경영자(CEO) 겸 공동창업자인 브렌던 아이립(사진)이 페이스북을 떠나기로 했다고 IT 매체들이 22일(현지시간) 전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페이스북에서 또 한 명의 핵심 인력이 떠났다. 미 IT 매체들이 이른바 ‘페이스북 엑소더스’라고 부르는 현상이 계속되는 모양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페이스북의 가상현실(VR) 사업부문에서 일해온 VR 기기 제조업체 오큘러스 전 최고경영자(CEO) 겸 공동창업자인 브렌던 아이립이 페이스북을 떠나기로 했다고 IT 매체들이 22일(현지시간) 전했다.

아이립은 블로그 포스트에 “그동안 (페이스북과 함께한) 이 놀라운 여행의 동반자가 돼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특히 가상현실과 증강현실(AR)의 미래, 그리고 우리 팀을 믿으며 마크(저커버그 페이스북 CEO)와 함께한 순간은 놀라웠다”고 소회를 밝혔다.

또 다른 오큘러스 공동창업자인 팔머 러키는 2년 반 전 페이스북을 떠났다.

아이립은 2014년 VR 기기 스타트업 오큘러스가 페이스북에 합병되면서 저커버그 사단에 합류했다. 그는 2016년 말까지는 오큘러스 CEO 자리에 있었으나 이후에는 VR 사업부에서 낮은 자리로 강등했다.

아이립이 페이스북을 떠나는 것도 ‘훈훈한 이별’로 보이지만 내부적으로는 저커버그를 비롯한 페이스북 경영진과의 갈등이 내재한 것으로 미 IT 매체들은 해석했다.

앞서 페이스북의 주요 자회사인 인스타그램 공동창업자 케빈 시스트롬과 마이크 크리거가 지난 9월 회사를 떠났다. 4월에는 왓츠앱(WhatsApp) 공동창업자인 얀 쿰이 떠나면서 올해만 페이스북을 떠난 핵심 인력이 10명에 달한다고 CNBC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