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19년형 그랜저 출시… 안전·편의사양 강화
현대차, 2019년형 그랜저 출시… 안전·편의사양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2019년형 그랜저.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8.10.22
현대자동차 2019년형 그랜저.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8.10.22

가격 3112만~4270만원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현대자동차가 2019년형 그랜저와 그랜저 하이브리드를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차는 2019년형 그랜저와 그랜저 하이브리드에 세계 최초로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를 적용했다. 릴렉션이란 릴렉스와 포지션을 합친 말로 운전석 또는 동승석에 있는 버튼 하나만 누르면 동승석의 시트백과 쿠션 각도를 조절해 승객의 자세가 ‘무중력 중립자세’가 되도록 해준다.

승객의 체압을 약 25% 줄이고 지지면적을 약 18% 늘려주는 효과가 있어 승객의 엉덩이와 허리에 집중되는 하중을 완화시켜 피로도를 줄여준다.

또 운전자의 체형 정보에 맞게 시트, 스티어링 휠, 아웃사이드 미러,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의 위치를 자동으로 설정해주는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과 터널 진입 및 워셔액 작동 시 자동으로 내기 모드로 전환하는 ‘자동 내기 전환 시스템’ 등 첨단 편의사양을 현대차 최초로 적용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고객들이 선호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등 안전사양과 고화질 DMB, 사운드하운드 등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전 트림에 기본화했다.

이와 함께 운전자가 운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실내·외 온도, 일사량, 공조 설정 온도에 따라 열선·통풍 시트 및 열선 스티어링 휠을 작동시켜주는 ‘운전석 자동 쾌적 제어’ 기능을 적용하고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과속 카메라까지의 거리 표시 기능을 추가했다.

2019년형 그랜저는 ▲가솔린 2.4 모델 3112만~3608만원 ▲가솔린 3.0 모델 3495만~3873만원 ▲가솔린 3.3 모델은 4270만원 ▲하이브리드 모델 3576만~3993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2019년형 그랜저는 각종 고급사양을 적용하고 고객 선호 안전사양을 기본화하는 등 상품성 강화에도 불구하고 인상폭을 최소화했다”며 “동승석 릴렉션 컴포트 시트, 자동 내기 전환 시스템, 능동형 안전 기술 등 첨단 편의 및 안전 사양을 강화해 준대형 세단의 기준을 한 층 더 높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