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2018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 개최
한국GM, ‘2018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에 참여한 경남 지역 학생들이 한국지엠 창원공장 연수관에서 코딩을 이용한 자율주행 자동차 만들기, 미로 찾기, 드론 제어 등을 체험하고 있다. (제공: 한국지엠) ⓒ천지일보 2018.10.21
20일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에 참여한 경남 지역 학생들이 한국지엠 창원공장 연수관에서 코딩을 이용한 자율주행 자동차 만들기, 미로 찾기, 드론 제어 등을 체험하고 있다. (제공: 한국지엠) ⓒ천지일보 2018.10.21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한국지엠(GM)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가 10월과 11월 2회에 걸쳐 초∙중등생 200여명을 대상으로 ‘2018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을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쉐보레는 20일과 21일 양일 간 한국지엠 창원공장 연수관에서 경남 지역 초등생 100여명을 대상으로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을 진행했다. 과학교실에 참가한 학생들은 지난 13년 동안 명성을 쌓아온 ‘대한민국 오토 사이언스 캠프’의 전문 교육진이 준비한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다양한 강의와 실험을 통해 자율 주행차와 전기차 등 미래 자동차 기술에 대한 원리를 쉽게 이해하고 체험했다.

특히 이번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은 4차 산업 시대의 필수 언어인 ‘코딩(Coding)’을 교육 프로그램에 새롭게 반영해 학생들의 높은 관심과 호응을 끌어냈다. 학생들은 전문 교사들의 지도 하에 코딩을 이용한 자율주행 자동차 만들기, 로봇 코딩을 통한 미로 찾기, 코딩을 활용한 드론 제어 등 체험을 통해 코딩을 쉽게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와 함께 쉐보레 볼트EV를 직접 탑승해 보고 전기차 구조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통해 향후 친환경차 시대가 가져올 변화상을 미리 상상해봤다. 또한 미래 자동차를 직접 그려봄으로써 과학적 상상력을 키우는 시간도 함께 가졌다.

한국지엠 커뮤니케이션부문 황지나 부사장은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이 미래 자동차 산업을 이끌어갈 꿈나무들에게 자동차 과학 원리를 쉽게 배우고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한국지엠과 쉐보레 브랜드는 국내 자동차 산업의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해 선도적인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쉐보레는 경남 지역에 이어 오는 11월에는 수도권 지역의 학생을 대상으로 두 번째 쉐보레 자동차 과학교실을 개최할 예정이다. 연말에는 교육부와 산업부가 후원하는 ‘2018 대한민국 오토 사이언스 캠프’를 후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