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中, 정상회담서 해군 함정 상호 방문 재개 합의할 듯”
“日·中, 정상회담서 해군 함정 상호 방문 재개 합의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커창 중국 총리(왼쪽)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1일 홋카이도 삿포로에서 열린 포럼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리커창 중국 총리(왼쪽)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1일 홋카이도 삿포로에서 열린 포럼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과 중국이 양국 해군 함정의 상대방 국가 방문을 재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교도통신이 21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오는 25일 방중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리커창 중국 총리와 회담에서 합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두 나라는 지난 2000년 당시 모리 요시로 일본 총리와 주룽지 중국 총리가 방위 교류 확대 차원에서 함정의 상대국 방문 추진에 합의한 뒤 2007년~2011년 각각 2차례씩 상대국에 함정을 보냈다.

중국은 2007년 구축함 ‘선전’을 도쿄에, 2009년 연습함을 히로시마에 각각 입항시켰다. 또 일본은 208년 호위함 ‘사자나미’를 광둥성에, 2011년에 다른 호위함 ‘기리사메’를 산둥성에 각각 보냈다.

하지만 2012년 일본 정부가 양국간 영토 분쟁 지역인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에 대해 국유화를 선언해 양국 관계가 악화되면서 함정 상호 방문이 중단됐다.

일본은 내년 10월로 예정된 해상자위대의 관함식에 중국 함정을 초대하는 것을 계기로 양국 함정의 상호 방문을 본격적으로 재개할 방침이다.

중국과 미국 사이의 무역 마찰이 군사 분야로 확대되고 있어서 중국이 대미 관계에 주력하기 위해 일본과의 신뢰 관계를 한층 깊게 하려 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일본 입장에서는 중국 해경 선박이 센카쿠 열도 주변을 드나들고 있는 상황에서 양국간 군사 교류 확대가 동중국해의 긴장 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