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학림 호서대 교수, 세계 최초 수중기지국 기반 통신망 시연
고학림 호서대 교수, 세계 최초 수중기지국 기반 통신망 시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IEC 부산총회 전시 행사 시연 개념도 (제공: 호서대학교) ⓒ천지일보 2018.10.19
2018 IEC 부산총회 전시 행사 시연 개념도 (제공: 호서대학교) ⓒ천지일보 2018.10.19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호서대학교 정보통신공학부 고학림 교수의 수중기지국을 기반으로 한 수중통신망 기술이 2018 국제전기기술위윈회(IEC) 총회에서 전시·시연된다.

22~26일 2018 IEC 부산총회에서 시연되는 기술은 해운대 인근 바다 수심 약 15m에서 측정된 수온과 염도를 수중통신을 이용해 해상부이로 전달하고 이 값을 해상에서 SKT에서 서비스하는 육상 사물인터넷 통신 기술을 사용해 육상에 전달한다.

육상 기지국은 육상 LTE망을 이용해 호서대 해양IT융합기술연구소의 서버에 데이터를 저장하고 저장된 해양데이터는 핸드폰, PC 등에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앞으로 이 기술은 수중에서도 육상과 같이 기지국을 두어 수온, 염도, 음속 등의 다양한 수중 정보를 육상으로 전달, 실시간으로 수중 환경 관측 가능하여 해양재난(지진, 쓰나미), 수자원 관리, 해양탐사, 레저, 국방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계획이다.

호서대 정보통신공학부 고학림 교수는 “수중기지국 기반 수중통신 기술은 세계 최초이며 대한민국 수중통신 기술 선진화에 기여할 것”이라면서 “현재 수중통신 기술은 국제표준화가 전무한 상황이다. 이번 호서대의 수중통신 기술 시연을 통해 대한민국이 수중통신 기술의 국제표준을 선도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호서대는 수중기지국 기반의 수중통신망 핵심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2015년부터 해양수산부의 지원하에 SK텔레콤, 한국전자부품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경북대, 인하대, 중앙대, 상명대 등과 공동으로 ‘분산형 수중 관측제어망 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본 사업은 수중기지국을 기반으로 하는 수중통신망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실제 검증까지 수행하는 국가연구개발 사업으로써 2021년까지 수행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