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호야!… 모두 부디 잘 가거라” 눈물 속 거행된 ‘히말라야 원정대 합동영결식’
“창호야!… 모두 부디 잘 가거라” 눈물 속 거행된 ‘히말라야 원정대 합동영결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9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2018 코리안웨이-구르자히말 원정대 故김창호, 故임일진, 故유영직, 故이재훈, 故정준모 산악인 합동 영결식에서 유가족이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9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9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2018 코리안웨이-구르자히말 원정대 故김창호, 故임일진, 故유영직, 故이재훈, 故정준모 산악인 합동 영결식에서 유가족이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9

유가족, 산악인, 일반인 조문객 참석

“다신 볼 수 없음에 안타깝고 비통”

사고 당일 모습 담긴 추모 영상도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그들은 ‘산’이라는 하나에 속해 ‘오름’이라는 DNA를 가진 가족이었습니다. 춥고 높은 곳을 향한 그들은 이제 너무 높이 올라가 버렸습니다…. 창호야! 일진아! 영직아! 재훈아! 준모야! 모두 부디 잘가라.”

히말라야 등반의 새로운 등산로 개척에 나섰다가 불의의 사고를 당해 숨진 5명의 합동영결식이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학교 대강당에서 엄수됐다.

합동영결식에는 희생자 유가족과 이인정 아시아산악연맹 회장을 비롯한 산악인들, 서울시립대 관계자들, 일반인 조문객 등이 참석했다.

영결식 시작 시간이 가까워지자 유족들과 산악인들은 고인의 영정사진을 들고 영결식장에 입장했다. 함께 입장하던 한 유족은 손에 쥐고 있던 손수건으로 연신 눈물을 훔치며 힘겨워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9일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2018 코리안웨이-구르자히말 원정대 故김창호, 故임일진, 故유영직, 故이재훈, 故정준모 산악인 합동 영결식에서 유가족들이 故김창호 대장의 영정을 들고 입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9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9일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2018 코리안웨이-구르자히말 원정대 故김창호, 故임일진, 故유영직, 故이재훈, 故정준모 산악인 합동 영결식에서 유가족들이 故김창호 대장의 영정을 들고 입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9

합동영결식은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으로 시작됐다. 이어 대원들의 생전 모습이 담긴 영상 시청 등이 진행됐다. 영상에는 사고 당일 희생자들의 마지막 모습도 담겨 있어 보는 이들로 하여금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정기범 한국산악회장은 조사를 통해 “우리 산악계의 마지막 보루가 허망하게 무너졌다. 산악인들의 마음이 산산히 찢겨나갔다”며 “허나 유가족들의 슬픔에는 우리의 슬픔을 비교할 수가 없다”고 고개를 떨궜다.

이어 “김창호 대장은 큰 산으로 떠날 때마다 산책을 하고 사색을 하며 자신이 오를 그 산에 대해 생각하고 고민했다”며 “오르기만 하면 되지 왜 이렇게 산에 대해 공부를 많이하냐는 주변의 질문에 ‘우리는 달라야 한다’고 대답하던 그는 아무도 가지 않는 길을 찾아 이름도 생소한 구르자히말로 떠났다”고 고인을 떠올렸다.

이어진 애도사에서 김덕진 대한산악연맹 비상대책위원장은 “산을 목숨보다 사랑한 다섯 사나이의 모습을 다신 볼 수 없음에 우리 산악인들은 안타까움과 비통함에 가슴속 깊이 그들을 부르며 그리워한다”며 “이들이 남긴 고귀한 열정은 우리 산악인 뿐 아니라 우리 국민 모두에게 개척정신과 살아있는 역사로 국민 가슴속에 영원히 간직될 것”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김재수 산악인이 19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2018 코리안웨이-구르자히말 원정대 故김창호, 故임일진, 故유영직, 故이재훈, 故정준모 산악인 합동 영결식에서 헌시를 하던 중 오열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9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김재수 산악인이 19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2018 코리안웨이-구르자히말 원정대 故김창호, 故임일진, 故유영직, 故이재훈, 故정준모 산악인 합동 영결식에서 헌시를 하던 중 오열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9

이어 히말라야 8000m 14봉을 완등한 산악인 김재수씨와 7대륙 최고봉을 등정한 산악인 김영미씨는 고인들에 애도를 표하는 헌시를 바쳤다.

김재수씨가 단상에 올라 떨리는 목소리로 프랑스 산악인 로제 뒤플라이 ‘만약 어느 날’을 천천히 읽어 내려갈 때 영결식장 내는 눈물바다가 됐다. 유족을 비롯한 조문객들은 눈물을 훔치며 숨죽여 단상을 바라봤다.

이날 영결식에는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이재오 자유한국당 선임고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도 참석해 숨진 5명의 대원에 대해 조의를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등도 조화를 보내 애도를 표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9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2018 코리안웨이-구르자히말 원정대 故김창호, 故임일진, 故유영직, 故이재훈, 故정준모 산악인 합동 영결식에서 참석자들이 고인의 영정앞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9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19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 대강당에서 열린 2018 코리안웨이-구르자히말 원정대 故김창호, 故임일진, 故유영직, 故이재훈, 故정준모 산악인 합동 영결식에서 참석자들이 고인의 영정앞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9

앞서 원정대는 지난달 28일 네팔 구르자히말 남벽 새 루트 개척에 나섰다가 지난 12일(현지시간) 해발 3500m에 차려진 베이스캠프에서 돌풍으로 인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5명 모두 목숨을 잃었다.

이들의 시신은 항공편으로 운구됐다. 고(故) 유영직 대원과 故이재훈 대원의 유족은 전날인 18일에 발인을 마쳤고, 故김 대장과 故임일진 감독의 유족은 이날 오전 7시에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발인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