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中 한아화장품 임직원 600여명 관광 유치
아시아나항공, 中 한아화장품 임직원 600여명 관광 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내 한국행 단체 여행객 규제 조치 이후 최대 규모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중국 인기 화장품 브랜드 한아(韓雅)화장품 임직원 단체 관광 수요를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베이징, 상하이, 항저우 등 중국 16개 도시에서 일하는 600여명의 한아화장품 임직원들은 오는 24일까지 서울 명동, 동대문, 강남 일대에서 한국 화장품 시장을 견학하고 한중 화장품 세미나를 할 계획이다.

이번 단체 방한은 중국내 한국행 단체 여행객 규제 조치 이후 최대 규모다. 아시아나항공은 2016년 아오란, 중마이그룹 단체 수요 6000명을 유치한 바 있다.

안병석 아시아나항공 중국지역본부장은 “이번 단체 방한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한·중 양국 간의 문화 교류가 다시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한국을 방문하는 한아화장품은 지난 2008년 중국 항저우에서 설립됐다. 중국 특성에 맞는 마케팅 전략으로 중국 시장 안착에 성공해 3년 만에 연간 3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회사로 성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