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인천광역시,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 상호협력
현대차-인천광역시,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 상호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인천광역시청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 인천광역시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 상호협력 MOU 체결식’에서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오른쪽)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8.10.18
18일 인천광역시청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 인천광역시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 상호협력 MOU 체결식’에서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오른쪽)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 2018.10.18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현대자동차가 인천광역시에 첫 수소충전소를 구축하며 수소사회 구현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와 인천광역시는 인천광역시청에서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와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현대차와 인천광역시는 미래혁신성장 주력산업인 수소 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연관 산업의 육성 및 발전을 위해 수소전기차 인프라 확충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이번 MOU 체결을 기점으로 현대차는 올해 연말까지 인천광역시에 수소충전소 1개소를 착공하고 내년 1분기 내 완공할 예정이다.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과 수소전기차 대중화의 기반을 위해 인천광역시와 지속해서 협력할 계획이다.

이에 인천광역시는 수소전기차 보조금 확대 편성 등 적극적인 행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내년도 수소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200대 규모로 예산을 편성해 본격적인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나선다. 아울러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8개소 구축과 수소전기차 2000대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까지 인천을 포함해 서울 경기 지역에 수소충전소 6기를 구축하는 등 ‘서울-인천-경기 수소 클러스터’를 구축해 수소사회 구현을 앞당기는데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전기차의 보급 확대와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인천광역시와 MOU를 체결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는 수소전기차 시장 확대 및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