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헌 3차 검찰 출석… 추가 조사 후 구속영장 검토
임종헌 3차 검찰 출석… 추가 조사 후 구속영장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사법농단 의혹’의 핵심인물로 지목되는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재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 없이 지나치고 있다.임 전 차장은 법원행정처의 주요 보직을 거치며 상고법원 도입을 위해 각종 재판거래 의혹 문건을 작성하거나 작성을 지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사법농단 의혹’의 핵심인물로 지목되는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재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 없이 지나치고 있다.임 전 차장은 법원행정처의 주요 보직을 거치며 상고법원 도입을 위해 각종 재판거래 의혹 문건을 작성하거나 작성을 지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18.10.16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등 조사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의 핵심인물로 지목되는 임종헌(59)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18일 검찰에 출석해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재소환한 임 전 차장에 대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등을 이날 조사했다.

검찰은 임 전 차장을 몇 차례 더 조사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앞서 임 전 차장은 지난 15일 오전 검찰에 처음 출석해 강도 높은 조사와 조서열람을 마치고 다음날 오전 5시쯤 귀가했다. 이후 같은 날 오후에 다시 검찰에 나와 이틀 연속 조사를 받았다.

임 전 차장은 검찰 조사에서 범죄혐의에 대해 ‘구체적으로 기억나지 않는다’ ‘자신과는 관련 없다’며 혐의 대부분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연이틀 이뤄진 조사에서 ▲법관사찰 ▲하창우 대한변호사협회장 사찰 ▲옛 통합진보당 관련 재판 개입 ▲대법원 비자금 조성 등 의혹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전 차장이 받고 있는 드러난 의혹은 10여가지에 이른다.

검찰은 재판에 개입한 의혹도 추궁했다.

임 전 차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에 대한 의혹 제기로 명예훼손 혐의를 받아 기소된 가토 다쓰야 일본 산케이 신문 저 서울지국장 재판에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당시 서울중앙지법 형사수석부장이었던 임성근 부장판사가 가토 전 지국장의 재판장 이모 부장판사로부터 선고 요지를 이메일로 받아 일부 문장과 표현을 수정한 정황을 파악해 이를 조사했다.

임 부장판사는 임 전 차장의 지시로 실행했다고 진술했지만 임 전 차장은 이에 대해 기억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