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남북 철도협력, 한미공조 원만”… 북미 실무협상 질문엔 답 안해
외교부 “남북 철도협력, 한미공조 원만”… 북미 실무협상 질문엔 답 안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 정례브리핑 모습 ⓒ천지일보DB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 정례브리핑 모습 ⓒ천지일보DB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남북 철도·도로 협력에 대해 한미 간 입장차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외교부가 18일 “한미 공조가 원만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정부청사 별관에서 열린 외교부 정례브리핑에서 노규덕 대변인은 “철도·도로 협력을 포함한 남북 교류협력 사업에 대한 한미 간 공조가 원만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 대변인은 관련 결과는 대외적으로 말할 수 있는 시기가 되면 말할 것이라고 덧붙엿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상 부상 간 실무진 협상의 진행이 원활한 것인지 묻는 질문에 노 대변인은 “북미 간 협의 에 대해 대외적으로는 말씀드리는 것이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일축했다.

북핵협상의 우리측 실무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의 중국 방문에 대해서 노 대변인은 “중국이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특히 북한문제와 관련한 중요한 파트너이고 그동안 협의를 계속 해왔다”며 “마지막 협의 이후에 날짜가 조금 지나서 이 본부장이 방문해 다시 양쪽의 입장을 교환하려는 목적으로 중국을 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