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교황청 미사 1시간 참석… ‘한반도 평화’ 주제
문대통령, 교황청 미사 1시간 참석… ‘한반도 평화’ 주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현지시간 17일 오후, 한국시간 18일 새벽 1시부터 이탈리아 로마에서 교황청 미사가 진행되고 있다. 교황청 성베드로대성당에서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의 집전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는 총 1시간 동안 진행된다. (출처: YTN 생중계 캡처)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현지시간 17일 오후, 한국시간 18일 새벽 1시부터 이탈리아 로마에서 교황청 미사가 진행되고 있다. 교황청 성베드로대성당에서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의 집전으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는 총 1시간 동안 진행된다. (출처: YTN 생중계 캡처)

한국 대통령으로서 처음… 교황청 “특별하고 이례적”
파롤린 국무원장 집전… 미사 후 문대통령 10분간 연설
18일 프란치스코 교황 면담 및 방북 초청 전달 예정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17일 오후(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교황청 미사에 참석했다. 교황청 성베드로대성당에서 피에트로 파롤린 국무원장의 집전으로 1시간 동안 진행되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는 한국시간으로 18일 새벽 1시경 현재 진행되고 있다.

이날 특별미사는 문 대통령의 교황청 공식방문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로 열렸다. 앞서 청와대는 교황청의 국무총리 격인 국무원장이 미사를 집전하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은 미사가 끝난 후 바로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을 주제로 10분간 연설을 진행한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교황청에서 연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황청은 특정 국가 정상이 미사 직후 연설하는 것은 전례가 없는 아주 특별하고 이례적인 일이라고 밝혔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서 미사에 참여했다. 미사는 시작예식·말씀전례·성찬전례·마침예식 순서로 진행된다.

이날 미사에서는 문 대통령 부부가 기도의 문을 지나 성베드로대성당에 착석하고 나서 성가인 ‘기쁜과 평화 넘치는 곳’ ‘평화를 주옵소서’가 흘러나오고 미사가 시작됐다.

주례사제인 파롤린 국무원장은 시작예식에서 인사·참회·본기도를 하고 말씀전례에선 평화 주제로 강론을 하며 성찬전례에선 예물기도·감사기도·평화예식 등을 거쳐 마침예식을 통해 최종 미사를 마친다.

1시간의 미사 후에는 약 5~10분간 문 대통령이 연설을 한다. 이후 문 대통령은 파롤린 국무원장과 만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 18일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을 단독 면담하고 이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북 초청 의사를 전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