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 쌍둥이 동생 병원 입원… ‘문제유출’ 수사 차질
숙명여고 쌍둥이 동생 병원 입원… ‘문제유출’ 수사 차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숙명여고 시험지유출 조사 (CG). (출처: 연합뉴스)
숙명여고 시험지유출 조사 (CG). (출처: 연합뉴스)

경찰, 의료진과 재조사 시점 상의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시험 문제 유출 사건’ 의혹을 받고 수사 대상이 된 서울 숙명여고의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이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숙명여고 2학년에 재학 중인 A(17)양이 경기도 소재 한 병원에 입원 중이다.

이에 따라 쌍둥이 자매와 이들의 부친인 전임 교무부장 B씨의 휴대전화에서 문제유출 정확을 파악한 경찰의 수사에 차질이 예상된다.

앞서 A양은 지난 6일과 14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첫 조사 때는 오전 조사 후 점심 식사 시간 갑자기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이송됐고, 두 번째 조사에서는 경찰에 소환된 이후 가슴이 답답한 증세를 보여 귀가 조치됐고 병원으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은 언니 C(17)양과 함께 지난 8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이들은 부친 B씨와 함께 시험문제를 유출한 혐의(업무방해)를 받고 있다.

경찰은 휴대전화 등 압수물을 분석해 시험 문제 유출을 의심할만한 정황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이 병원 입원 중인 점을 고려해 경찰은 의료진의 의견을 참고하면서 재조사 시점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숙명여고 시험 문제 유출 의혹은 올 7월 학원가 등을 중심으로 번져나갔다.

2학년 1학기 기말고사에서 A씨의 쌍둥이 자녀가 성적이 급격하게 올라 각각 문·이과 전교 1등을 하자, 이를 이상하게 여긴 학부모들이 문제 유출 의혹을 제기했다.

시교육청은 특별감사를 벌여 쌍둥이 자매가 나중에 정답이 정정된 시험문제의 변경 전 정답을 똑같이 적어 제출한 경우가 몇 차례 있던 것을 확인,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