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가을 ‘남성 패션’엔 지구를 닮은 ‘얼스 컬러’가 대세!
올 가을 ‘남성 패션’엔 지구를 닮은 ‘얼스 컬러’가 대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 기후로 갑자기 추워진 날씨, 올 가을에는 보온성과 트렌드를 동시에 담은 컬러가 유행이다.

광활한 대지의 기운을 담은 브라운, 베이지 등의 얼스 컬러(Earth Color, 대지, 지구를 닮은 색)라면 남자들이 더욱 따뜻한 가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다양한 재킷부터 셔츠까지 얼스 컬러와 만나면서 중후하면서도 클래식해진 남성 패션.

올 가을엔 얼스 컬러 패션으로 멋스러운 가을 남자가 되어 보자.

 

▲ (사진출처: 김현중, 서지석 드라마 캡처컷, 송승헌 무적자 스틸 컷)


얼스 컬러 재킷으로 클래식 하게

▲ (사진출처: LG패션 마에스트로 얼스 컬러의 브라운 카델 슈트와 인조 스웨이드 재킷)

배우 송승헌이나 서지석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올 가을 남성 패션에는 얼스 컬러 아이템이 인기를 얻고 있다.

브라운이나 베이지가 감도는 얼스 컬러가 가미된 재킷은 ‘클래식한 남성다움’을 강조한다.

얼스 컬러가 돋보이는 아이템은 브라운 컬러의 슈트와 가죽, 스웨이드 소재의 캐주얼 재킷이 있다. 브라운 슈트는 착용감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슬림한 라인으로 젊은 클래식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또한 캐주얼 재킷은 오염, 무게감 등 소재가 줄 수 있는 단점을 보완하여 남성들이 보다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다.

LG패션 마에스트로의 최혜경 수석 디자인 실장은 “전 세계적으로 따뜻한 컬러를 찾는 남성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특히 브라운 슈트에는 태양을 머금은 레드나 오렌지 컬러의 타이나 보우 타이로 포인트를 주면 한층 따뜻해 보이면서도 멋스러운 느낌이 강조된다. 또한 인조 스웨이드 재킷과 같이 캐주얼 패션에는 니트나 카디건을 함께 매치하면 좀 더 따뜻한 가을 남성 패션이 완성된다”고 전했다.

얼스 컬러 이너로 따뜻하고 편안하게

 

▲ (사진출처: LG패션 마에스트로 얼스 컬러 니트, 팬츠)


MBC 드라마 <장난스런 키스>의 김현중처럼 셔츠에 니트나 카디건 등의 따뜻한 소재의 이너를 레이어드 해주면 멋스러운 가을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

특히 이너 스타일링은 보색 대비 보다는 비슷한 컬러끼리 톤만 조금 달리해준다면 포근한 느낌이 강조 된다.

그 중에서도 얼스 컬러의 이너 하나면 격식 있어 보이면서도 여유로운 이미지를 부각시킬 수 있으며 화이트 셔츠 같은 심플한 셔츠와의 레이어드로 클래식한 스타일을 완성 할 수 있다.

LG패션 마에스트로의 최혜경 수석 디자인 실장은 “얼스 컬러는 소재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 된다. 코듀로이, 스웨이드 소재 등의 얼스 컬러 아이템은 시각적으로나 따뜻해 보일 뿐만 아니라 보온성 또한 뛰어나다”며 “특히 베이지 컬러의 재킷을 매치했다면 비슷한 한 톤 어두운 컬러의 팬츠를 선택하면 조화로운 스타일이 완성된다”라고 전했다.

[사진출처: LG패션 마에스트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